전체메뉴

donga.com

[대전/충남]사람 행복 과학 ‘미래 대전’ 키워드
더보기

[대전/충남]사람 행복 과학 ‘미래 대전’ 키워드

동아일보입력 2012-10-24 03:00수정 2012-10-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핵-10거점-13생활권… 2030년 기본계획안 공개
‘둔산’은 행정업무 담당, ‘원도심’은 상업-문화 중심… 대중교통-자전거 이용 늘려
대전시가 23일 ‘2핵, 10거점, 13생활권’의 2030년 대전도시기본계획안을 공개하고 여론 수렴에 나섰다. 계획안에는 토지 이용, 교통·물류, 도심 및 주거환경, 환경보전, 공원녹지, 사회 문화의 개발 방안이 부문별로 담겨 있다. ‘사람이 행복한 과학도시, 대전’을 미래 비전으로 △대한민국 신중심도시 △경쟁력 있는 국제과학도시 △즐길거리 풍부한 매력적인 문화도시 △활력 넘치는 도시 △대중교통 중심 도시 △건강한 환경도시를 핵심 추진 방안으로 잡았다.

대전의 미래도시 공간구조는 행정업무 중심의 ‘둔산’과 상업 문화 중심의 ‘원도심’을 2개 핵으로 삼고 있다. 관광위락 중심의 유성과 중부권 산업발전 핵심인 신탄진, 중부권 물류유통 거점 진잠 등을 3개 광역거점으로 삼았다. 용문 중리 오류 가오 노은 관평 도안 등 7곳을 지역거점으로 두고 13개의 생활권을 지정했다.

도시철도 활성화, 노선체계 효율화, 대중교통 간 원활한 환승체계 구축, 주변 도시 간 광역교통체계 구축, 도시철도와 대중교통시설의 결합, 도심 및 생활권 간 입체적 대중교통 노선 구축 등을 교통 및 물류 계획의 목표로 잡았다.

기존 ‘2020년 대전도시기본계획’과 비교할 때 대중교통 수단 분담률은 25%에서 45%로, 자전거 전용도로 연장은 156km에서 350km로, 도시공원 조성률은 44.52%에서 51.72%로, 주택 보급률은 112.7%에서 116.4%로, 3대 하천 복원은 17km에서 60km로 각각 높아진다.

주요기사

22일 대전시청에서 열린 공청회에서 전문가들은 ‘대체로 무리 없다’고 평가하면서도 ‘저탄소 녹색성장’과 ‘안전도시 대책’ 부문을 보완하라고 요구했다.

강병주 한남대 교수는 “저탄소 녹색성장은 관련 타이틀만 나와 있을 정도로 너무 간략하게 다뤘다. 탄소 줄이기 대책과 더불어 신에너지, 대체에너지가 두드러져야 효과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천보 한밭대 교수는 “깨끗하고 쾌적한 도시뿐만 아니라 안전한 도시가 살기 좋은 도시인데 도시안전 대책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장현봉 목원대 교수는 “대중교통 중심도시로 가려면 차고지 증명제 등을 도입해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밖에 없게 하는 방안도 고려해볼 만하다”며 “고령화에 따른 노인복지 문제도 강화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