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울산경찰 ‘자매살인 사건’ 용의자 일제수색
더보기

울산경찰 ‘자매살인 사건’ 용의자 일제수색

동아일보입력 2012-08-08 15:03수정 2012-08-08 22: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울산 자매 피살사건의 용의자 김홍일을 찾기 위한 경찰의 일제수색이 8일 오후 2시부터 시작됐다.

울산경찰청은 울산과 부산지역 경찰관 1800명을 동원해 울산 및 부산지역 숙박업소, 폐가, 재개발지역을 이날 오후 5시까지 수색한다.

또 김 씨가 위장취업해 숨어있을 가능성에 대비해 공사현장, 편의점, 오락실, 배달업소 등도 살핀다.

용의자 김 씨는 지난 7월 20일 새벽 울산시 중구 성남동의 한 다가구주택에서 알고 지내던 20대 자매 2명을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도주했다.

관련기사

경찰은 김 씨의 차량을 7월 24일 부산시 기장군의 한 대학 주차장에서 발견하고 인근 천마산 등을 수색했지만 행방을 찾지 못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시민의 제보가 절실하다"며 "규정에 따라 신고보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