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직장인, 만원 지하철 탈 때 가장 서러워”
더보기

“직장인, 만원 지하철 탈 때 가장 서러워”

동아일보입력 2012-07-12 09:50수정 2012-07-12 14: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직장인들이 자신의 처지에 가장 서러움을 느끼는 때로 '만원 지하철을 타고 출근할 때'를 꼽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직장인 1220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65.1%(복수응답)가 이처럼 응답했다고 12일 밝혔다.

다음으로는 '상사가 불합리하게 트집을 잡을 때'(51.3%), '늦게까지 이어지는 회식을 모두 따라가야 할 때'(47.8%) 등의 의견이 나왔다.

서러움을 이겨낼 수 있는 원동력으로는 '가족'을 선택한 응답자가 49.9%로 제일많았다.

관련기사

이어 '월급'(47.1%), '좋은 직장동료'(40.8%), '취미생활'(11.%), '일의 보람'(9.2%) 순으로 집계됐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