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 사회일반

바닥엔 털 뽑힌 개… 도축후 바로 솥에 삶아

동아일보

입력 2012-07-10 03:00:00 수정 2012-07-10 08:38:04

■ 고양시 야산 불법도축 현장

9일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성석동 한 야산에 불법으로 차려진 개 도축장 바닥에 털이 일부만 뽑힌 개 한마리가 널브러져 있다. 바로 옆 철창 안에서 도축을 기다리는 개 한마리가 이 모습을 물끄러미 쳐다보고 있다. 고양=조영달 기자 dalsarang@donga.com
바닥에는 이미 털이 벗겨진 개 3마리가 널브러져 있었다. 도축 순서를 기다리면서 다른 개가 도축당하는 장면을 지켜본 백구 1마리는 겁에 질려 짖기는커녕 낯선 기자와 눈도 맞추질 못했다. 벽에 걸린 전기충격기, 물 주입 호스는 물론이고 털을 제거하는 원통형 기계는 사람도 오금을 저리게 만들 정도였다.

9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성석동의 한 야산에 자리 잡은 불법 도축업체의 ‘작업’ 현장이다. 역한 냄새가 가득한 이곳에서 개를 도축하면서 혈관에 물을 넣어 무게를 늘리는 수법으로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업주가 경찰에 적발된 곳이다.

개 10여 마리는 철창에 갇혀 소리를 질렀고 마당 안에는 무쇠 가마솥 5개가 김을 뿜어내고 있었다. 도살한 개를 삶는 곳이라고 했다. 작업장 옆 창고로 쓰인다는 가건물에는 사료 5포대가 차곡차곡 쌓여 있어 불법 개 도살이 적지 않은 기간 계속돼 왔음을 보여줬다.

트럭 한 대가 농장 안으로 들어오고 차에서 내린 50대 중년의 한 남성이 “누구냐”며 날카롭게 반응했다. 이 소리를 듣고 도축장 안에서 긴 비닐 앞치마를 입은 인부 2명이 밖으로 뛰어 나왔다. 농장주가 입건된 직후여서 분위기는 험했다. 도축한 개에 물을 주입하는 이유를 묻자 이들은 “혈관에 있는 피를 씻기 위해 물로 세척한 것인데 이걸 갖고 중량을 부풀렸다고 하니 어이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 농장은 서류상으로는 식육판매업으로 등록됐지만 실제로는 개를 도살하는 도축장이다. 모두 행정기관의 허가를 받지 않은 무허가 건물이다. 농장주 배모 씨(50) 등 2명은 이곳에 무허가 도축장을 차려놓고 개를 도축한 뒤 특수 제작한 고압호스를 혈관에 연결해 마리당 평균 1.5L의 물을 주입해 중량을 늘려 판매한 혐의로 6일 경찰에 입건됐다. 이들은 마리당 1800g 정도 무게를 늘린 혐의를 받고 있다. 농장 인부들은 하루 3, 4마리를 도축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고양시 등 행정기관으로부터 영업장 폐쇄 등의 조치가 내려지지 않아 불법 도축은 계속되고 있다. 이 농장은 지난해에도 오폐수를 인근 하천에 방류한 혐의로 300만 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배 씨 등이 불법으로 도축한 개는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1년 동안 730여 마리. 경찰은 이들이 고양시내 음식점 등에 유통시켰으며 2억1000여만 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개를 도축하고 물을 주입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오폐수를 인근 하천에 무단 방류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하지만 개를 불법 도축한 혐의로 이들을 처벌할 방법이 현재 없다. 소나 돼지 닭 오리를 불법 도축하면 행정처분을 받지만 개는 아예 축산물로 분류되지 않아 규제 대상이 아니다.

고양시 관계자는 “곧 불법건물을 철거하고 영업장을 폐쇄할 방침”이라며 “현행법으로는 불법도축에 대해 제재가 어렵고 오폐수 무단 방류에 대해서만 행정처분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보신탕 성수기를 앞두고 법적인 제재를 벗어나 위생감시를 받지 않는 곳에서 도축된 개고기가 시중에 유통되는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양=조영달 기자 dalsara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