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통합진보, 종북-폭력의 그림자]민혁당사건 판결문 “李, 김일성 생일축하 유인물 배포”
더보기

[통합진보, 종북-폭력의 그림자]민혁당사건 판결문 “李, 김일성 생일축하 유인물 배포”

동아일보입력 2012-05-18 03:00수정 2012-05-19 06: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석기 “예전에도 북한과 아무런 연계없어… 민혁당 활동한 적 없다” 주장
‘당권파 몸통’의 끝없는 궤변… 어제 3개 방송 출연 ‘미디어 선전전’
이석기-김재연, 의원 등록만 하고 초선 연찬회 불참 17일 국회사무처 주관으로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19대 초선의원 의정연찬회’에 통합진보당 당권파인 이석기, 김재연 비례대표 당선자가 참석하지 않아 책상 위에는 명패와 자료집만 덩그러니 놓여 있다. 변영욱 기자 cut@donga.com
모든 문제를 ‘당권파 죽이기 음모’로 몰아가는 통합진보당 당권파 ‘몸통’ 이석기 당선자(사진)의 궤변이 17일 극에 달했다. 이날 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대표 등 진보진영 원로들이 “죄송하다”며 국민 앞에 90도로 고개를 숙인 일이 무색할 지경이었다.

이날 하루에만 TV와 라디오에 세 번이나 등장한 이 당선자의 궤변은 북한 지령을 받았던 민족민주혁명당(민혁당)에서 활동한 과거를 부인하고 당 중앙위원회 폭력 사태의 책임을 비당권파에 전가하면서 당 내부에서 터져 나온 비례대표 경선 부정 사건을 ‘야권연대를 깨려는 외부의 음모’로 치부하는 데까지 이르렀다.

[채널A 영상] “부정 70~50%는 돼야 총체적 부실” 이석기 궤변

이 당선자는 “예전에도 그랬고 지금도 북한과 아무런 연계가 없다”고 말했다. 최근 한 방송에선 “당시 수배 중이라 민혁당에 가담해 활동한 적이 없었다”고도 했다. 민혁당 출신 한 인사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코웃음을 쳤다. “이 당선자의 민혁당 사건 판결문이 멀쩡히 있는데 그런 거짓말을 하느냐”는 것이었다.

관련기사

서울고법 형사1부는 2003년 이 당선자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한 판결문에서 “민혁당은 김일성 주체사상으로 철저히 무장하고 북한의 대남 혁명전략 전술에 따라 사회주의 사회 건설을 목표로 활동하기 위해 국가를 변란할 목적으로 구성된 반국가단체”라며 “(민혁당을 만든) 김영환 씨가 북한과 수시로 연락하며 지침을 받고 상황을 보고하는 등 북한과 연계해 왔던 사실을 인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당선자에 대해선 “민혁당 경기남부위원장으로 종사했다”고 명시했다.

판결문에 따르면 그는 1992년 3월 경기남부위원장으로 취임한 뒤 하영옥 씨(민혁당 창당 주역)에게 각종 활동 상황을 보고했다. 하 씨는 북한 직파간첩과 직접 접촉했던 인물이다. 이 당선자는 또 민혁당 전신인 반제청년동맹의 중앙위원으로 활동하며 1989년 김일성의 생일을 축하하는 유인물을 대학가에 배포했다. 판결문은 이 당선자가 “1989년 3월 한국외국어대 학생 박모 씨에게 이 단체 가입을 권유한 뒤 김일성 김정일에 대해 묵념하고 북한의 대남혁명 전위대인 한국민족민주전선의 지도를 받는 반제청년동맹의 대단위 사업장 침투 임무를 부여했다”고 밝혔다.

“예전에도 그랬고 지금도 북한과 아무런 연계가 없다”는 이 당선자의 발언은 북한의 대남공작기구인 225국이 지난해 5월 간첩단 ‘왕재산’에 보낸 지령문과 묘하게 겹친다. 225국은 지령문에서 “종북주의를 성찰하라는 지적을 받으면 ‘종북은 과거에도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히라”고 지시했다.

이 당선자는 당 중앙위 폭력 사태에 대해 “통합의 리더십을 발휘하지 못한 지도부에 책임이 있다”, “통합정신이 훼손된 일방적 강행 처리가 폭력을 유발했다”는 주장을 폈다. 당권파 당원들의 고의적 회의 방해와 대표단 집단폭행 얘기는 쏙 뺐다. 당시 당 홈페이지를 통해 폭력사태가 생중계됐고 수많은 기자들이 지켜보는 상황이었음에도 사실관계를 왜곡한 것이다.

그는 당헌상 최고의결기구인 중앙위원회와 관련해 “당원들 다수의 의사와 요구로 직접 선출된 게 아니다”라는 주장도 했다. “당원들은 당 의결기구(중앙위)를 존중해야 한다”는 권영길 전 대표 등의 이날 지적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다.

동아일보DB
이 당선자는 통진당에 쏟아지는 각종 비판에 대해선 “통진당을 둘러싼 색깔공세와 부정의혹엔 야권연대를 파괴하려는 불순한 음모가 있다”고 주장했다. 당권파와의 연계 의혹이 제기된 CNP전략그룹에 대해서도 “엄청난 누명이고 모함이다. ‘조중동’ 때문에 피해가 심각하다”며 언론 탓으로 돌렸다. 이는 이번 사태가 당내 문제제기로 처음 불거진 사실을 은폐하고 ‘외부의 적’을 만들어 자신의 잘못을 숨기려는 계산에서 비롯된 궤변으로 보인다.

이 당선자는 당 진상조사위원회가 ‘총체적 부정선거’로 규정한 비례대표 경선에 대해 “부정이 70%나 50%는 돼야 총체적 부정과 부실로 표현할 수 있다”는 주장도 했다. 민노당 사무총장을 지낸 김창현 씨조차 4일 전국운영위에서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부정 투표구 몇 개만 발견돼도 전체가 무효이고 그것이 선거법 정신”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이 당선자는 자신과 김재연 당선자에게 제기되는 출당론에 대해 “그렇게 접근하면 극단적 파국으로 치닫는다”며 “국민 여론도 문제의 해결책이 사퇴에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국민 여론은 물론 진보진영 인사들까지 그의 사퇴를 촉구하는 상황을 아예 무시하는 발언이다. 최근 한 언론사 여론조사에선 ‘사퇴해야 한다’는 여론이 76%였다.

그는 “내가 실세라면 이렇게 당하고 있겠느냐”는 말도 했다. 지난해 말 통진당 출범 과정에서 국민참여당의 합류를 자신이 제안해 관철시켰다는 스스로의 발언과도 앞뒤가 맞지 않는 말이다. 실세이기 때문에 부정 경선에 대한 책임 추궁이 집중되는 현실을 궤변으로 피해가려는 태도다.

한편 의원 등록까지 마친 이석기, 김재연 당선자는 이날 국회사무처 주관으로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초선의원 의정연찬회’에 불참했다. 초선 의원들에게 법률 입안과 예·결산 심사 등 의정활동 전반을 안내하는 자리까지 피한 것에 대한 비판이 많다.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손영일 기자 scud2007@donga.com  
#통합진보당#통합진보당 폭력사태#북한#민혁당#이석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