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광주/전남]장애인 위해 점자책 2062권 만든 장애인들
더보기

[광주/전남]장애인 위해 점자책 2062권 만든 장애인들

동아일보입력 2012-04-23 03:00수정 2012-04-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애우권익연구소 광주지소
6년째 워드-편집작업 봉사
시각장애인 특수학교인 광주세광학교 점자독서실에서 학생들이 시각·지적장애우들이 직접 만든 점자책을 읽고 있다. 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20일 광주 서구 덕흥동 광주세광학교 3층 도서관. 시각장애인 학생들이 책을 읽고 있었다. 광주세광학교는 시각장애가 있는 유치원생부터 고교생까지 121명이 배우는 특수학교다. 이 도서관에 있는 점자책 상당수는 (사)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광주지소에서 6년 전부터 기부한 것이다. 통상 점자책은 일반 도서에 비해 세 배 정도 비싸다. 같은 내용이라도 점자로 돼 있어 쪽수가 서너 배 많기 때문이다. 점자책으로 만들어진 책도 제한돼 있어 시각장애인들은 더 많은 책이 점자책으로 만들어지기를 희망한다. 선보경 광주세광학교 교사(28·여)는 “학생들이 읽기를 원하는 책 목록을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광주지소에 건네면 점자책 파일로 제작해 전달한다”며 “시각장애우 학생들에게 점자책은 마음의 양식과 실력 향상의 비결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파일 형태로 전달된 점자책은 광주세광학교에서 책으로 인쇄된다.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광주지소는 어떻게 점자책 기부를 할 수 있을까.

광주지소는 2007년부터 ‘행복한 두드림이 희망의 소리’라는 사업을 펼치고 있다. 지적장애인들이 점자책을 만드는 워드작업을 하고 지체장애인들이 점자책 편집작업을 하는 것이다. 이들 장애인은 하루에 한두 시간씩 작업을 하면서 한 달 평균 10만 원 안팎인 실비 수준의 돈을 받는다. 3년째 워드작업을 하고 있는 지적장애인 이진하 씨(23·호남신학대 3년)는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점자책을 만드는 워드작업을 한다”며 “반복된 워드작업으로 팔은 아프지만 시각장애우들을 돕는다는 생각에 절로 힘이 난다”고 말했다. 점자책 편집작업도 김모 씨(37) 등 지체장애인 2명이 하고 있다. 이처럼 장애인들이 같은 처지의 장애인을 위해 꾸준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이 사업으로 장애인 63명이 6년 동안 점자책 2062권을 만들었다. 광주세광학교 학생들뿐만 아니라 시각장애 대학생이나 성인들이 원하는 책도 점자책으로 제작해 기부하고 있다. 김정옥 광주세광학교장(58)은 “기부된 점자책은 시각장애인 학생들이 인생을 설계하고 공부하는 데 큰 보탬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광주세광학교#시각장애#점자책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