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뉴스A]‘엽기행각’ 수원 살인범, 잡고보니 평범한 父
더보기

[뉴스A]‘엽기행각’ 수원 살인범, 잡고보니 평범한 父

채널A입력 2012-04-07 19:10수정 2012-04-08 09: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채널A ‘뉴스A’ 방송화면 캡쳐.

[앵커멘트]
엽기적인 살인을 한 직후
시신을 담을 비닐봉지까지
사러 다닌 태연함.

이렇게 잔혹한 짓을 저지른
범인 우위엔춘은 도대체 어떤
사람일까요.

범행과는 다르게
중국에 아내와 자녀를 둔
평범한 가장이었습니다.

이건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channelA수원 살인범, 중국에선 평범한 가장

관련기사

[리포트]
시신훼손이 너무 심해 성폭행 여부조차
확인할 수 없을 정도로 잔혹한 짓을 저지른
우위엔춘.

42살인 우 씨는
중국 내몽고 자치구 출신 중국동포로
초등학교 졸업 후 주로 막노동으로
생계를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 씨는 2007년 8월 취업비자로 처음 국내에
들어왔으며,
이후 한국과 중국을 8차례 오가며
제주도, 거제도 등지에서
주로 일용직 노동자로 생활했습니다.

키 175센티미터에 몸무게 약 80킬로그램의
우 씨는 우리말을 자유롭게 구사하며,
중국에는 아내와 자녀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해 10월부터 현재 거주지에서
살아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우 씨가 조사과정에서 매우 온순하게
행동하는 등 이중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중국 공안에 우 씨의
전과기록을 요청한 상태입니다.

채널A 뉴스 이건혁입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