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옥탑방 왕세자’ 김소현, ‘해품달’이어 명품 아역연기
더보기

‘옥탑방 왕세자’ 김소현, ‘해품달’이어 명품 아역연기

동아닷컴입력 2012-03-22 09:10수정 2012-03-22 10: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옥탑방 왕세자’ 김소현이 다시 한번 악녀 연기를 선보였다.

21일 첫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옥탑방 왕세자’(극본 이희명/연출 신윤섭) 1회에서는 왕세자의 아내인 세자빈을 간택하기 위해 나라에 금혼령이 내려졌다.

어린 화용(김소현 분)은 처녀단자에 자신의 이름이 올라갈 거라 생각했지만 아버지는 화용이 아닌 어린 부용(전민서 분)을 올릴 것이라고 말하며 화용에게 동생을 도와주라고 한다.

화용은 세자빈이 될 기회를 얻지 못해 속상해하던 중 곶감을 권하는 부용에게 짜증을 내며 일어서다 화용이 들고 있던 불에 달궈진 인두가 그만 부용의 얼굴에 떨어졌다.

얼굴에 화상을 입은 부용은 결국 처녀단자를 올리지 못했고 대신 화용이 세자빈으로 간택됐다.

또한 현대로 배경이 바뀐 장면에서도 전민서를 괴롭히는 악역을 펼쳤다. 부모님의 재혼으로 인해 어린 박하(전민서 분)와 어린 세나(김소현 분)은 자매가 됐다. 동생이 미웠던 세나는 박하의 가방에 몰래 물건을 넣어 도둑으로 몰리게 하고 트럭에서 자고 있던 박하를 두고 가는 악행을 저지르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시간이 흐른뒤, 박하(한지민 분)는 친아버지의 죽음을 알게 돼 장례식장을 찾았고 자신을 버렸던 언니 홍세나(정유미 분)를 다시 만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관련기사

사진출처ㅣSBS ‘옥탑방 왕세자’ 화면캡쳐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