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탈북자 출신 한국민도 北, 中서 납치해 처형”
더보기

“탈북자 출신 한국민도 北, 中서 납치해 처형”

동아일보입력 2012-03-14 03:00수정 2012-03-15 03: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NK지식인연대 사례 3건 공개
“가족상봉 미끼 中입국 유인… 국경서 작년 15명 끌고가”
동아일보가 7일자 A1면에 보도한 ‘북, 탈북 무조건 막아라. 국경서 현장사살’ 기사에 소개된 비극의 현장이다. KBS 화면 캡처
중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북한 비밀요원들이 한국 국민이 된 탈북자들을 유인 납치해 처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대북소식통은 13일 “북한 국가안전보위부 요원들이 한국 국적을 취득한 탈북자들을 중국으로 유인해 납치하는 사례가 최근 수년간 잇따르고 있다”며 “신원이 확인된 납북자만도 8명 이상이며 신원 미확인 납북 사례를 포함하면 30건 이상 된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북으로 납치된 한국 국적 탈북자 가운데는 처형된 사람도 여러 명 있다”고 전했다.

탈북자 단체인 NK지식인연대도 이날 “북한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해에만 북-중 국경에서 북한 보위부와 군 소속 정보기관인 보위사령부, 국경경비대의 합동 작전에 걸려 납치된 탈북자 출신 한국인만 15명 정도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피랍 사례 3건을 공개하며 납치된 한국 국적의 탈북자 대부분은 처형되거나 정치범수용소에 수감됐다고 전했다.

공개된 사례에 따르면 지난해 2월 20일 오후 5시경 양강도 혜산시 건너편인 중국 창바이(長白) 현 루광(綠光) 촌에서 한국인 김모 씨와 동행하던 중국인 태모 씨가 북한 양강도 주둔 보위사령부 7처와 보위부 반탐과(방첩부서), 국경경비대의 합동작전에 걸려 납치됐다. 양강도 주둔 10군단 보위소대에 끌려간 김 씨는 3개월 동안 신문을 받고 국가보위부로 이송됐고 태 씨는 혜산세관을 통해 중국 공안에 이송됐다.

주요기사

북한은 한국에 살다 끌려온 탈북자에 대해선 ‘용서할 수 없는 민족 배반자’로 간주하고 가족들까지 정치범수용소로 보내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특히 한국 국적의 탈북자를 잡아오면 일반 탈북자 체포보다 더 큰 포상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를 중국으로 유인하기 위해 북한에 남아 있는 가족과 연계해준다거나 가족이 탈북했다고 거짓 정보를 알려주는 방법이 가장 많이 이용되고 있다. 북한 가족들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흘리기 때문에 한국에 있는 탈북자는 속기 쉽다. 가끔 북한과 무역을 하기 위한 밀거래처를 알려준다거나 정보기관에 팔아먹을 수 있는 민감한 정보를 넘겨주는 등의 방법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채널A 영상]“엄마 찌개 먹을래…” 가족상봉 미끼에 걸릴 수 밖에

▼ “北, 한국국적자 잡아오면 더 큰 포상” ▼

탈북자 출신 한국인들이 주로 납치되는 곳은 북-중 국경지역이다. 두만강이나 압록강 근처까지 무리하게 접근했다가 매복하고 있던 북한 요원들에게 납치되는 것이다. 납치 작전은 중국에서 활동하는 보위부 요원들이 주로 기획한다.

북한 국경경비대도 납치에 적극적이다. NK지식인연대는 북한 국경경비대 소식통을 인용해 “올 초 국경경비대 군인들에게 국경에 나타나는 한국인들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라는 명령이 떨어졌다”고 전했다.

탈북자 출신 한국 국민이 중국에서 납치돼도 한국 정부가 이를 파악하기는 쉽지 않다.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 중 비자 기한을 넘겨 해외에 장기 체류하는 사람은 1000명이 넘는다. 특히 중국에는 거처가 파악되지 않는 장기 체류 탈북자가 적지 않다. 탈북자의 납북을 막기 위해서는 북-중 국경지역 접근을 최소화해야 하지만 이를 강제하기는 쉽지 않다. 통일부 관계자는 “범죄 혐의가 없는 특정 집단의 출입국을 통제한다는 것은 또 다른 인권침해 논란에 휘말릴 수 있다”며 “탈북자들이 스스로 조심하는 것이 최선의 해결책”이라고 말했다.

현재로선 한국 정부가 북한에 납치된 한국 국적의 탈북자들을 구출할 마땅한 묘책이 없는 실정이다. 북한은 지금까지 한국에 입국한 탈북자는 모두 강제로 납치된 북한 주민이라고 주장해왔다. 북한 대남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12일에도 “남조선 통일부 패거리들이 괴뢰정보원 나부랭이들과 손잡고 중국 국경지역에서 우리 공민들을 유인 납치 억류하여 반공화국 모략책동에 이용한다”고 주장했다.

주성하 기자 zsh7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