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연평도 대응포격에 북한군 40여명 사상…南첨단무기에 겁먹고 맞서기 꺼려”
더보기

“연평도 대응포격에 북한군 40여명 사상…南첨단무기에 겁먹고 맞서기 꺼려”

., 이충진기자 입력 2012-03-02 08:55수정 2015-05-22 19: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0년 연평도 사태 당시 우리군의 대응포격으로 북한군 40여명이 사상, 북한군이 우리군과 맞서기를 꺼린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북한 내부소식통을 인용해 2일 보도했다.

북한 황해남도의 한 소식통은 이 방송에 "2010년 연평도 포격전에서 북한군인 10여명이 사망하고 30여명이 부상했다는 소식을 한 (북한군) 대대장으로부터 들었다"며 "이 대대장이 사망한 북한군인들의 시체와 부상자들을 실은 군용차가 북한군 총참모부 산하 중앙병원인 `평양 11호 병원'에 후송되는 것을 목격했다"고 전했다.

방송은 이 소식통이 연평도 포격도발을 자행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군 4군단 군관들과 친하며 최근 중국에 나와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북한군부도 한국군의 첨단무기에 겁을 먹었다. 군수뇌부에서는 매일 전쟁을 한다고 큰소리치지만 정작 병사들의 사기가 말이 아니다"며 "연평도 포격전 이후 군에서는 한국군과 싸우기를 꺼려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과거와 달리 북한군 4군단 사령부는 '어떤 일이 있어도 적들의 도발에 걸려들지 말라', '지시없이 사격하지 말라' 등의 지시가 수시로 내려와 군관과 병사들이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고 전했다.

[채널A 영상] “김정은, 연평도 포격 부대 전격 방문”

미국의 한 대북전문가는 "얼마 전 북한이 한미 연합군의 서해상 사격훈련 때도 '무자비하게 대응하겠다'고 엄포를 놓았다가도 하지 않은 것은 한국군의 강력대응을 두려워하기 때문"이라고 이 방송에 말했다.

북한은 2010년 11월23일 연평도에 수십발의 방사포를 발사해 우리 해병과 민간인이 각각 2명 숨지고 18명이 부상했으며, 우리군은 K-9 자주포로 대응포격을 했다.

디지털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