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연예일반

티아라 화영 노출사고, SBS ‘인기가요’ 제작진에 ‘불똥’

기사입력 2012-01-30 13:59:41 기사수정 2012-01-30 14:06:15

쌍둥이 언니 효영 “팬 여러분 고맙습니다. 조심스럽네요”

티아라


‘티아라’ 화영의 노출 사고와 관련, 누리꾼들의 분노의 화살이 SBS ‘인기가요’제작진에게 향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해당 프로그램 홈페이지 게시판에 제작진의 사과를 요구하는 글을 잇달아 올리고 있다.

누리꾼들은 “화영의 신체 일부가 노출됐을 때 카메라를 다른 곳으로 돌렸어야 하지 않느냐”며 “카메라의 반응이 늦어 캡쳐 사진이 확산되는 빌미를 제공했다”고 비난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생방송이 아니라 녹화 방송인데 그 정도 사고도 예방하지 못했느냐”고 질타하기도 했으나 티아라의 무대는 녹화가 아닌 생방송 무대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SBS ‘인기가요’제작진은 누리꾼들의 사과 요구와 관련, 아직까지 공식루트를 통한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

한편 걸그룹 파이브돌스의 쌍둥이 언니 효영은 3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걱정하지 마세요”라며 “팬 여러분 고맙습니다. 조심스럽네요^^ 내일부턴 웃을려구요!!”라며 심경을 전했다.

또한 티아라의 소속사 코어콘텐츠 관계자는 “화영이 미성년자이고, 감수성도 여려 너무 슬퍼하고 긴장하고 무서워하며 충격에 빠져 있는 상태”라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관련기사

재테크 정보
  • Facebook
  • twitter
  • Pinterest
  • me2day
  • cyworld
  • naver
  • google
  • 프린트
  • 이메일
  • 스크랩




클릭클릭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스포츠

연예

사회

국제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