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굿모닝!]돈봉투 수사 친이계 줄소환…강도높은 조사 이어져
더보기

[굿모닝!]돈봉투 수사 친이계 줄소환…강도높은 조사 이어져

채널A입력 2012-01-13 07:18수정 2012-01-27 19: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채널A 영상] 한나라 돈봉투 수사 전면확대…박희태-이재오등 실세까지 거론돼

[앵커멘트]
2008년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 수사가
친이계를 정조준하고 있습니다.

돈이 뿌려진 곳곳에
박희태 의장과 이재오 의원 실세들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유재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주요기사

===============================================

검찰은 박희태 의장의 전 비서 고 모씨에 대해
이틀 째 강도높은 조사를 벌였습니다.

어제 국회 사무처를 전격 압수수색한
검찰은 고 씨의 이메일을 확보해
고승덕 의원에게 돈을 건넸는지 여부를 추궁했습니다.

고 씨는 혐의를 부인했지만
박 의장 캠프의 자금 관리 핵심 인물을
꼽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시 캠프 상황실장인 김효재 청와대 정무수석은
돈봉투를 돌려 준 고 의원에게 전화를 했다는 진술이 나와
검찰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재정을 담당했던 조 모씨는 국회에 출근하지 않고
연락 두절 상탭니다.

전당대회 때 서울지역 구의원들에게
돈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는
이재오 의원의 측근 안병용 씨도
이틀 째 조사를 받았습니다.

전직 구의원 4명은 검찰에 출석해
안 씨에게 돈을 받았다고 진술했습니다.

검찰은 안 씨의 사무실에서
서울 지역 당협위원장들의 명단이 적힌 문건을 발견했지만,
안 씨는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인터뷰/ 안병용 한나라당 은평갑 당협위원장]
"특정세력의 사주에 의해서 (누군가가) 저를 음해한 것 같습니다"

조직적으로 돈을 뿌린 정황이 나오면서
박 의장을 지지한 친이계 인사들의
줄소환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한편, 검찰은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에 대한
고발 사건도 수사에 착수할 예정입니다.

채널A뉴스 유재영입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