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홍도 ‘씨름’속의 수학법칙은? 암기보다 실생활 연계 교육
더보기

김홍도 ‘씨름’속의 수학법칙은? 암기보다 실생활 연계 교육

동아일보입력 2012-01-11 03:00수정 2012-01-11 15: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학교육 확 뜯어고친다

초중고교생이 가장 어려워하는 과목, 여학생들이 특히 못하는 과목, 공식을 많이 외워야 하는 암기과목, 포기하면 좋은 대학을 못 가는 과목….

우리나라 학생들이 수학이라는 과목에 대해 갖는 일반적인 인식이다. 수학이 이처럼 기피 과목이 된 이유는 ‘공식을 달달 외워서 문제를 풀어야 하는’ 방식으로 어렵게 가르치고 배워 왔기 때문이다.

이런 문제를 바로잡기 위해 정부가 수학 교육 방식을 대대적으로 손질하기로 했다. 실생활과 연계된 이야기 중심으로 바꿔 재미있게 배우도록 하겠다는 전략이다. 예를 들면 지금은 확률이나 통계를 가르칠 때 무조건 공식을 외우고 숫자를 대입해 풀도록 하지만, 앞으로는 스포츠 대진표에 숨어 있는 수학 원리를 이해하고 깨치게 하는 방식이 된다.

교육과학기술부는 10일 생각하는 수학, 쉽고 재미있는 수학을 추구하는 ‘수학 교육 선진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 방안은 지난해 3월 출범한 수학교육개선위원회가 만들었다.

○ 즐겁게 생각하는 수학

내년부터 2016년까지 단계적으로 초중고교의 수학 교과서에 수록되는 내용들이 생활 속 사례와 체험, 수학과 관련된 각종 이야기 위주로 바뀐다. 우선 내년 초등학교 1, 2학년과 중학교 1학년의 수학 교과서가 바뀐다. 이를 시작으로 2014년에는 초등학교 3, 4학년과 중학교 2학년, 고교 1학년, 2015년에는 초등학교 5, 6학년과 중학교 3학년, 고교 2학년, 2016년에는 고교 3학년의 교과서가 순차적으로 바뀐다.

바뀐 수학 교과서 과정을 미리 보자.


초등학생은 단순히 덧셈과 뺄셈을 배우는 것을 넘어 덧셈과 뺄셈이 발달하게 된 역사적 과정을 배우게 된다. ‘고대 그리스인들이 사모스 섬의 터널을 어떻게 뚫었을까’와 같은 접근 방식으로 수학사도 흥미롭게 접하게 된다. 중고교에서는 통합교과형 수학 교육이 강화된다. 예를 들어 사회 시간에 배우는 선거와 투표, 선거구 획정 같은 내용을 방정식과 함수로 풀어내는 식으로 여러 과목과 수학을 접합하게 된다.

계산 능력이 어느 정도 갖춰진 중고교 단계에서는 계산기나 컴퓨터 활용을 허용하는 방안도 중장기적으로 추진된다. 우리나라 수학 교육이 지나치게 계산 능력을 중시하다 보니 오히려 사고력을 떨어뜨린다는 전문가들의 비판에 따른 것이다.

일례로 삼각비의 다양한 각도를 구하는 문제나 순환소수 등은 수학적 사고력을 넓히기에 좋은 주제임에도 불구하고 숫자 계산이 너무 복잡하다는 이유로 교육 과정에서 생략돼 왔다. 교과부는 당장 내년부터 일부 중고교를 연구시범학교로 정해 수학 수업 시간이나 과제 풀이에 계산기, 컴퓨터, 교육용 소프트웨어의 사용을 허용하기로 했다.

○ 수학 학력 격차는 줄이고 선행학습은 막는다

다른 과목에 비해 수학의 학력 격차가 두드러지게 큰 문제를 보완하기 위한 대책도 마련된다. 저소득층이나 농산어촌 학생 등의 수학 공부를 돕기 위해 인근 대학의 수학 전공 학생들을 멘토로 선정해 장학근로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수학을 어려워하는 학생들에게 공부 방법을 알려주는 ‘수학 클리닉’도 만든다. 퇴직 교사와 교수가 상담사로 나서 학생은 물론이고 학부모에게도 수학 교육과 관련한 다양한 노하우를 알려준다. 올해 상담사 20명이 활동을 시작하고 2014년에는 70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수학에 대한 지원을 늘리는 대신 학생들이 수학을 싫어하게 만드는 주범 중 하나였던 선행교육에 대한 단속을 시작한다. 대학 입시에서 수학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 보니 일부 학부모들은 두세 학년을 뛰어넘는 과도한 수학 선행교육에 집착해 왔다. 학원들도 경쟁적으로 수학 선행교육을 강화하면서 서울 강남 일대에서는 초등학교 고학년이 고교 수학을 배우는 현상까지 빚어지고 있다. 이에 편승해 상당수 학교에서는 ‘시험 변별력을 높인다’는 구실로 정규 교육과정에서 벗어난 문제를 출제하는 일이 적지 않았다.

이를 막기 위해 교과부와 각 시도교육청은 올해부터 1년에 두 번 일선 학교의 중간, 기말고사 시험지를 점검해 교육과정을 넘어선 문제를 출제함으로써 선행학습을 유발하는 학교를 제재하기로 했다. 교과부 관계자는 “공교육 과정에서 정해진 진도보다 앞서가는 내용을 출제해 사교육을 부추기는 현상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히 막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희균 기자 foryou@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