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유통 > 쇼핑정보

[아웃도어]뛰어난 발수력 갖춰 겨울 아웃도어 활동에 딱

동아일보

입력 2011-12-29 03:00:00 수정 2011-12-29 03:00:00


겨울 산행은 급격한 기온하강으로 무엇보다 안전이 요구된다. 산에선 해발 100m씩 올라갈수록 기온이 0.6도씩 낮아지고 초속 1m의 바람이 불면 체감 온도도 2도씩 낮아진다. 여기에다 눈 때문에 겨울 산에선 옷이 자주 젖는다. 젖은 옷이 마른 옷보다 최고 20배 빨리 체온을 뺏기 때문에 더 위험하다. 이렇기에 겨울 산행을 준비 없이 가면 저체온증에 걸릴 수도 있다. 중요한 것은 저체온증에 빠지지 않도록 미리 보온 대책을 세우고, 동료를 세심하게 살펴주는 것이다. 겨울 산행에 앞서 안전을 위한 기본적인 등산장비들을 꼭 챙겨야 한다.

보온 유지를 위해선 레이어링 시스템을 이용해 얇고 편한 옷을 겹쳐입는 지혜가 필요하고, 따뜻하고 안전한 등산화를 챙기는 것은 기본. 장갑 모자 아이젠 등의 장비도 갖춰야 한다.

블랙야크의 제품군들을 통해 올겨울 아웃도어 트렌드를 살펴보자.

올겨울 강추위가 예상되면서, 작년에 이어 다운 재킷의 인기는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가볍고 따뜻한 블랙야크 ‘B5XE3재킷’은 겨울 미들 다운 재킷 제품. 미들 다운 재킷은 경량성과 보온성의 최적점에서 조화를 이뤄 가벼우면서도 최고의 보온성을 느낄 수 있다. 퍼텍스 인듀런스 소재를 사용해 내구성 강화와 동시에 최고의 발수력을 가지는 제품으로 골드, 블랙, 레드, 블루, 와인 5가지 컬러가 출시되어 선택의 폭도 넓다. 가격은 45만 원.

여성용 롱다운 ‘U스피릿 다운 재킷’은 다운 특유의 부해 보이는 특성 때문에 다운을 입지 않았던 사람에게 적합한 제품. 고광택 소재로 고급스러움을 살림과 동시에 벨트가 있어 슬림한 피팅감을 자랑한다. 색상은 블랙 브라운 차콜 등 3종류이며 가격은 46만 원.

블랙야크는 트래블 워킹화 밑창인 ‘Three Zone’으로 특허 인증을 받았다. 업계 최초로 도입한 질기고 유연성이 우수한 야크 가죽과 함께 ‘Three Zone’ 밑창을 사용한 트래블 워킹화 ‘프레쉬#1’은 카키색상에 메탈 로고로 포인트를 줬다. 가격은 23만9000원. 이외에도 8종이 출시되어 판매되고 있다.

스키와 스노보드를 즐기기 위한 블랙야크의 의류들도 있다. 블랙야크의 ‘플라이 다운 재킷’은 고어텍스 외피와 구스다운 내피가 결합된 재킷으로 사파리형 디자인. 세련미를 살릴 수 있으며 남성 제품의 경우 포켓이 다양해 야외에서도 물건 보관이 용이하다. 가격은 59만8000원.

구스다운 팬츠 ‘B4XE19팬츠’는 구스다운이 사용돼 따뜻하며 바지 밑단부터 종아리까지 지퍼와 스트링 조임끈이 설치돼 실용성을 높였다. 옐로, 블랙, 블루 세 가지 색상이 출시됐으며 가격은 24만 원. 또한 스키 장갑, 목도리 등 다양한 장비도 출시됐다.

블랙야크 상품기획부 박정훈 차장은 “최근 아웃도어 활동 영역이 확대되면서 등산뿐만 아니라 캠핑 바이크 스키 등을 할 때 아웃도어 의류를 많이 착용한다. 아웃도어 의류는 뛰어난 기능성과 세련된 스타일로 소비자의 욕구를 자극해 인기를 끌고 있다”고 전했다.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