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파나마 前독재자 노리에가 22년만의 송환… 감옥으로
더보기

파나마 前독재자 노리에가 22년만의 송환… 감옥으로

성동기기자 입력 2011-12-13 03:00수정 2015-05-14 18: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佛서 수감… 60년 더 남아 파나마의 전 독재자 마누엘 노리에가(77)가 11일 죄인의 신분으로 22년 만에 고국 땅을 밟았다. 노리에가를 태운 파리발 이베리아항공 소속 여객기는 이날 수도 파나마시티 인근 토쿠멘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도착 즉시 헬기로 갈아타고 엘레나세르 교도소로 직행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노리에가는 재임 당시 정적 3명을 납치해 살해한 혐의로 파나마에서 진행된 3차례 결석재판을 통해 징역 20년형씩을 선고받았다.

경찰은 암살 시도 가능성을 우려해 담요로 얼굴을 모두 가린 채 휠체어에 탄 가짜 인물을 등장시키는 등 교란작전을 펼쳤다. 진짜 노리에가는 30분 뒤 교도소에 도착했다. 교도소 측은 노리에가가 수의를 거부해 붉은색 셔츠를 입은 채 수감됐다고 밝혔다.

파나마 정부가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감방은 두 개의 창문과 철제 출입문, 침대와 변기를 갖춘 12m²(약 3.6평) 크기다.

이날 교도소 입구에는 노리에가에게 희생된 장교의 친척 수십 명이 모여 ‘살인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리카르도 마르티네이 대통령은 “그에게 특혜는 없을 것”이라며 “그는 자신이 저지른 범죄와 파괴행위에 죗값을 치러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변호인은 남은 형기를 집에서 보내는 가택연금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1983년 군 최고사령관에 취임하면서 파나마의 권력을 장악한 노리에가는 1989년 12월 미군의 침공으로 권좌에서 물러났다. 조지 부시 미국 행정부는 민주주의 수호, 마약 퇴치 등을 명분으로 병력 2만6000명을 투입해 파나마 주재 바티칸대사관으로 피신한 그를 생포했다. 이후 마약거래 및 돈세탁 혐의로 미국 교도소에서 20년, 프랑스 파리 교도소에서 2년을 복역했다. 지난달 23일 프랑스 항소법원이 그의 본국 송환을 결정했다.

성동기 기자 espri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