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아우도 모래바람속 허우적…올림픽축구예선 카타르와 비겨
더보기

아우도 모래바람속 허우적…올림픽축구예선 카타르와 비겨

동아일보입력 2011-11-25 03:00수정 2011-11-2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중동의 복병 카타르와의 경기에서 힘겹게 비기고 선두를 지켰다.

한국은 24일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2012년 런던 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A조 2차전에서 전반 43분 이브라힘 마지드 압둘마지드에게 페널티킥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23분 터진 김현성(대구)의 동점골 덕분에 1-1로 비겼다. 한국은 1승 1무(승점 4)로 이날 사우디아라비아(1무 1패·승점 1)를 2-0으로 꺾은 오만(1승 1패·승점 3)과 카타르(2무·승점 2)를 제치고 조 선두를 지켰다.

한국은 후반 23분 윤석영(전남)이 페널티 지역 오른쪽 구석 근처에서 오른발로 크로스를 올리자 김현성이 페널티킥 지점에서 솟구쳐 오르며 헤딩으로 오른쪽 골네트를 흔들어 힘겹게 승점 1점을 챙겼다.

한국은 27일 오후 2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3차전을 치른다.

주요기사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