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신나는 공부/꿈★을 만나다]청원여고 조희영 양, 작사가 김이나를 만나다
더보기

[신나는 공부/꿈★을 만나다]청원여고 조희영 양, 작사가 김이나를 만나다

동아일보입력 2011-11-01 03:00수정 2011-11-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람들과 이야기하며 공감 포착… 직분에 충실하며 꿈 키우세요”
시 쓰기를 좋아하는 서울 청원여고 2학년 조희영 양(오른쪽)과 김이나 작사가의 만남. 김 씨는 “꿈은 구체적으로 꾸되 조급해 하지 말라”고 말했다.
《MBC 예능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아담 커플’로 엄청난 인기를 끌었던 아이돌그룹 ‘2AM’의 멤버 조권과 ‘브라운아이드걸스’의 멤버 가인. 이들이 함께 부른 사랑스러운 듀엣 곡 ‘우리 사랑하게 됐어요’의 가사를 써주기 위해 TV에 등장했던 미모의 작사가가 있다. 조권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아 더욱 화제가 됐던 유명 작사가, 바로 김이나 씨(32)다. 김 씨를 서울 청원여고 2학년 조희영 양(17)이 ‘신나는 공부’의 도움으로 직접 만나 인터뷰했다. 초등학교 때부터 시 쓰기를 즐겼다는 조 양. “대중이 공감하는 아름다운 노랫말을 만들어내는 일이 매력적이라 한때 작사가를 꿈꿨지만 어떻게 하면 작사가가 될 수 있는지 정보를 접하기 어려웠다”는 조 양은 이번 인터뷰를 통해 꿈에 한 발짝 다가섰다.》
○좋은 노랫말? 곡의 정서와 딱 맞아야

김 씨는 수많은 히트곡의 노랫말을 썼다. 요즘 각종 음원차트를 휩쓰는 브라운아이드걸스의 ‘식스센스’뿐 아니라 2009년 큰 인기를 얻은 ‘아브라카다브라’, 가수 아이유의 ‘좋은 날’ ‘잔소리’, 아이돌그룹 샤이니의 ‘Hello’ 가사도 모두 김 씨의 손끝에서 탄생했다. 활발한 활동과 뛰어난 실력을 인정받은 김 씨는 지난해 열린 ‘제2회 멜론 뮤직 어워드’에서 ‘송라이터 상’을 수상했다.

대중에게 사랑받는 노랫말을 쓰는 비결은 무엇일까? 조 양의 질문에 김 씨는 “음악을 충분히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한편 주변 사람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눈다”고 답했다. 자신이 느꼈던 감정인 동시에 다른 사람들도 ‘맞아, 나도 그런 적 있어’라고 공감할 수 있는 감정을 포착해 섬세하게 표현하기 위함이다. ‘아브라카다브라’에서 ‘널 닮은 인형에다 주문을 또 걸어 내가’ ‘쿨한 척하는 내가/놀라워라 이런 내가/아닌 척 널 만나러 가’ 같은 가사가 대표적인 예. 신경질이 나다 못해 못된 짓까지 저지르고 싶은 여자의 마음이 그대로 드러난다.

어떤 곡이 풍기는 태생적인 정서를 이해하는 것도 필수. 가사가 없는 곡만 듣고서도 원래 ‘내 옷’이었던 것처럼 곡에 딱 들어맞는 노랫말을 입혀야 한다. 시가 눈으로 보는 글이라면 가사는 귀로 듣는 글이고, 음악 없이 홀로 존재해선 아무 의미가 없는 글이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아브라카다브라’란 곡만 들어도 뭔가 신경질적인 감성이 있었어요. 가수 케이윌의 ‘가슴이 뛴다’는 굉장히 가슴이 벅찼고요. 이 곡은 슬프다, 따스하다, 60% 정도 슬픈데 40%는 따스하다…. 곡마다 다른 정서를 파악해야 좋은 가사를 쓸 수 있죠.”(김 씨)

○‘10월에 눈이 내리면’, 인생을 바꾼 노래!

“어떤 과정을 거쳐 작사가로서 성공한 지금의 자리까지 오게 되셨나요?” 조 양이 물었다.

김 씨의 삶을 꽃에 비유하자면 씨앗을 품고 살다 때를 만나 만개한 경우다. 그가 처음부터 작사가를 목표로 한 건 아니었다. 대학에서 미술사를 전공하고 졸업 후엔 수입차 부속업체 마케팅 부서에서 일했다. 그러나 가수 윤상을 동경하며 작곡가의 꿈을 키웠다. 음악과 관련된 일을 해야겠다는 생각에 회사를 옮겼다. 휴대전화 벨소리 관련 업무를 보던 그에게 결국 기회가 왔다. 우연한 기회에 작곡가 김형석 씨를 만나 자신의 소망을 밝힌 것.

하지만 그의 피아노 연주를 들은 김씨는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꿈이 잠시 무너지는 듯했지만 얼마 후 그로부터 연락이 왔다. “개인 홈페이지에 쓴 글을 보니 느낌이 좋다. 가사를 써보겠느냐”는 권유와 함께. 그렇게 쓴 가사가 바로 가수 성시경이 2003년 발표한 ‘10월에 눈이 내리면’이다.

“제가 글에 담은 감정들이 있어요. 텅 빈, 너무 쓸쓸한, 간절히 바라는…. 그게 노래를 통해서 그대로 살아나는 게 정말 신기했죠. 두 번째 작품인 하울앤제이의 ‘퍼햅스 러브’가 인기를 모은 뒤엔 노랫말을 의뢰하는 작곡가도 점점 많아졌어요.”

김 씨는 “학교를 자퇴하고 음악을 택한 가수 서태지처럼 아주 드문 경우가 아니라면 그때그때 자신의 직분에 충실한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씨도 그랬다. 학생 땐 공부를 했고, 졸업 후엔 직장인의 삶을 살았다. 스스로 준비가 됐다는 확신이 들고 나서야 음악에 뛰어들었다. 이전의 모든 경험은 작사를 하는 데 훌륭한 밑거름이 됐다.

“어떤 꿈을 가졌든 지금 당장 길이 보이지 않는다고 조급해하지 마세요. 어디서 무얼 하든 간절한 꿈을 계속 품고 있다면 언젠가는 그 꿈이 내게로 온답니다.”(김 씨)

장재원 기자 jjw@donga.com     

※김이나 작사가를 만나 인터뷰한 조희영 양은 고교생을 위한 국내 유일의 주간신문 ‘P·A·S·S’의 고교생 기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P·A·S·S 고교생 기자가 되면 영화감독, PD 등 전문가나 사회 저명인사, 인기 연예인을 직접 만나 인터뷰하는 기회를 얻을 수 있습니다. 현재 3000명에 이르는 고교생 기자가 활동 중입니다. P·A·S·S는 매주 월요일 전국 신청 고등학교에 무료 배포됩니다.

▶ 고교 구독신청 및 문의는 전화(02-362-5108) 또는 P·A·S·S 홈페이지(www.weeklypass.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