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히틀러 늙어 죽었다”…1962년 2월13일 사망?
더보기

“히틀러 늙어 죽었다”…1962년 2월13일 사망?

동아닷컴입력 2011-10-20 11:36수정 2011-10-20 15: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살한 것으로 알려진 아돌프 히틀러가 1945년 아르헨티나로 도피, 안데스 산맥의 산기슭에서 73세까지 살았다는 충격적인 주장이 제기됐다고 뉴데일리가 보도했다.

뉴데일리에 따르면 작가이자 역사가인 영국의 제라드 윌리엄스와 사이먼 던스틴은 최근 '그레이 울프:히틀러의 탈출(Grey Wolf:The Escape of Adolf)'이라는 책을 발간, "히틀러와 그의 연인 에바 브라운은 당시 자살로 위장한 뒤 아르헨티나로 탈출해 60년대까지 함께 살았다"는 파격적인 주장을 전개했다고.

이 책에는 당시 히틀러와 에바를 직접 비행기에 태워 아르헨티나 해안가의 마르델플라타라는 도시로 피신시켰다는 한 조종사의 증언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히틀러와 에바가 마을에서 멀리 떨어진 목조 건물에 살았으며 약탈한 금과 보석을 팔아 생계를 유지했다는 주민들의 제보도 들어 있다고.

주요기사

당시 마을에 거주했던 다수의 주민들은 "자신들이 나치의 우두머리를 알고 있다"고 증언했으며 "히틀러와 에바의 혈통이 확실한 두 명의 딸까지 있었다"는 말을 작가에게 건넸던 것으로 알려졌다.

제라드 윌리엄스는 이들의 주장을 기초로 히틀러의 정확한 사망 일자를 "1962년 2월13일"이라고 못박았다.

책에 언급된 내용이 사실이라면 히틀러는 당초 알려진 것보다 17년을 더 산 셈이다.

히틀러는 1945년 4월 30일 베를린의 지하벙커에서 권총으로 머리를 쏴 자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윌리암스는 "이들 주민들의 증언 외에도 히틀러가 종전 직후 살아남았다는 증거는 너무나 많다"며 "상대적으로 히틀러의 사망을 입증할 만한 법의학적 증거는 너무 빈약하다"고 밝혔다.

한 예로 그는 "히틀러의 두개골 조각으로 알려진 해골은 40세 미만의 젊은 러시아 여성의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아가 "히틀러가 자살로 신변을 위장한 뒤 아르헨티나로 무사히 빠져나갈 수 있었던 데에는 미국 정보당국의 도움이 컸다"며 "나치에 의해 개발된 전쟁 기술을 제공받는 대가로 미국이 히틀러의 탈출을 도왔다"고 말했다.

그는 "책을 집필하는데 도움을 준 증인 두 사람이 정체불명의 사람들로부터 살해 위협을 받은 일도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주류학자인 가이 월터스)는 "이 책의 내용은 2000% 쓰레기 주장"이라고 폄하한 뒤 "종전 후에도 히틀러가 살아남았다는 얘기는 완전한 넌센스"라고 꼬집었다.

월터스는 "두 저자는 이런 말도 안되는 주장을 책으로 낸 것에 대해 스스로 부끄러워해야 한다"며 "히틀러가 60년대까지 남미에서 살았다는 주장은 음모 이론가의 망상에 지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히틀러의 시체가 발견된 '베를린 벙커(Berlin bunker)'의 마지막 생존자 로후스 밀슈(94)의 증언도 '히틀러의 전후 생존설'을 부정하는 결정적인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밀슈는 "내 눈으로 히틀러와 에바 브라운의 시체를 똑똑히 목격했다"며 "당시 총 소리는 못 들었지만 히틀러가 방아쇠를 당겼을 때 나는 바로 옆방에 있었다"고 증언했다.

디지털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