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호주 국적 김일성대 박사 박기석씨 ‘北언어’ 관련 책 내
더보기

호주 국적 김일성대 박사 박기석씨 ‘北언어’ 관련 책 내

동아일보입력 2011-09-10 03:00수정 2011-09-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남북한 언어 너무 달라져 걱정 학문적 교류는 계속 됐으면…”
“한국말에는 영어와 일본어, 한자식 표현 등이 마구 뒤섞여 있어요. 남녘보다 북녘의 말이 원래의 ‘우리말’에 가깝습니다.”

서울과 평양을 오가며 남북한 언어를 연구해온 호주 국적의 박기석 김일성종합대 언어학 박사(56·사진)가 북한의 언어 동향을 평양 여행기에 녹여 소개한 책 ‘JS-156’(글누림)을 최근 펴냈다. ‘JS-156’은 북한 평양과 중국 선양을 오가는 고려항공의 비행기 편명. 책은 현재 북녘에서 쓰이는 ‘입말’과 ‘글말’을 ‘노동신문’ 기사와 북한 TV 연속극 대사, 노랫말, 구호 등을 통해 소개했다.

“최근엔 평양에 공사가 많습니다. 한 공사장에 ‘평양시를 더욱 훌륭하게 일떠세우는데,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자’라는 구호가 있었어요. ‘기운차게 썩 일어나게 하다’는 뜻의 ‘일떠세우다’는 한국에선 잘 쓰이지 않죠. 하지만 북한에선 ‘건설하다’란 말 대신 자주 쓰입니다.”

그는 “‘젤리’를 ‘단묵’, ‘다이빙’을 ‘물에 뛰어들기’, ‘혈안이 되어’를 ‘피눈이 되어’, ‘이산가족’을 ‘흩어진 가족’이라고 하는 등 북한말은 외래어를 최대한 우리말로 바꿔 표현한다”고 말했다.

충북 보은 출신인 박 박사는 1994년 가족과 함께 호주로 이민을 갔다. 2004년 관광차 평양을 방문했고, 우리말의 순수성이 남아 있는 북한말의 매력에 빠져들었다. 호주에서 교육학박사 과정을 마친 그는 그해 김일성종합대 박사과정에 입학했고 2007년 9월 북한 문화어와 한국 표준어를 비교 연구한 ‘민족어의 통일적 발전을 위한 토대에 대한 연구’로 언어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박 박사는 10월 1일 김일성종합대 개교 65주년을 기념해 19일부터 22일까지 열리는 국제학술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10일 평양을 방문한다. 그는 “남한 학자들과 함께 방북하고 싶었지만 이뤄지지 않았다”며 “남북한 언어의 이질성이 심각한 상황이다. 남북 관계가 경색되더라도 학문적 교류는 계속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표시했다.

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