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노르웨이 연쇄 테러]정부청사 폭탄테러
더보기

[노르웨이 연쇄 테러]정부청사 폭탄테러

동아일보입력 2011-07-25 03:00수정 2011-07-25 16: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사 앞 소형 화물차에 시한폭탄 설치 우퇴위아 섬의 참극이 벌어지기 1시간 반가량 전인 22일 오후 3시 26분 오슬로 도심 정부청사와 인근 건물에서 폭발물이 터졌다. 범인은 역시 브레이비크였다. 폭탄은 그가 석유부 건물 앞에 세워둔 소형 화물차에서 폭발했다. 이 폭발로 7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다쳤다. 범행에 사용된 차가 세워진 도로는 조만간 안전구조물을 만들기 위한 공사 때문에 교통이 통제될 곳이었다. 경찰은 폭탄이 정밀한 원격조종장치로 작동된 게 아니라 타이머가 사용된 시한폭탄이며 미국 오클라호마 차량 폭탄테러 때 사용된 것과 같은 종류인 비료와 연료를 혼합해 만든 것으로 추정했다. 브레이비크는 폭탄이 폭발하기 전 현장을 떠나 자신의 은회색 밴을 몰고 우퇴위아 섬으로 이동해 잔혹한 학살극에 들어갔다.

경찰은 폭발로 정부청사 구조물이 매우 허약해져 추가적인 잔해 수색 작업은 멈췄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총리는 정부청사에서 폭발물이 터졌을 때 재택 근무 중이어서 다치지 않았다고 정부 대변인이 23일 밝혔다. 스톨텐베르그 총리는 당초 총격 사건 다음 날인 23일 우퇴위아 섬 캠프장에서 연설할 예정이었다. 경찰은 연쇄테러가 총리 집무실이 있는 정부청사와 총리 연설이 예정된 곳에서 잇따라 벌어진 점을 들어 총리를 노린 것으로 추정하기도 했다.

폭발현장에서 1.5km 떨어진 곳에 있는 주노르웨이 한국대사관의 이병현 대사는 “불행 중 다행으로 아직은 한인 관련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폭탄 테러가 발생한 곳은 왕궁과 정부청사가 밀집해 있는 관광중심지다.

주요기사

한편 브레이비크는 “나 혼자 저지른 것”이라고 밝혔지만 노르웨이 경찰은 총격 사건 현장에 총을 든 사람이 한 명 더 있었다는 목격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공범을 찾기 위해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