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평창 운명의 날 D-2]美입양 스키선수 토비 도슨, PT ‘히든카드’
더보기

[평창 운명의 날 D-2]美입양 스키선수 토비 도슨, PT ‘히든카드’

동아일보입력 2011-07-04 03:00수정 2011-07-05 11: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성공 스토리로 IOC위원 공략”
미국 입양아 출신으로 2006년 토리노 겨울올림픽 프리스타일스키 모굴 동메달리스트인 토비 도슨(김수철·33·사진)이 평창 겨울올림픽 유치의 히든카드로 등장했다.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 유치위는 3일 “도슨이 어제 뉴욕을 출발해 더반에 도착했다. 그는 6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프레젠테이션에서 이명박 대통령, 김연아 등과 함께 발표자로 나선다”고 밝혔다. 후보도시 프레젠테이션은 6일 밤 12시 IOC 총회에서 열리는 2018년 겨울올림픽 개최지 투표 직전에 열린다.

도슨은 한국과 미국, 2개의 조국을 가진 자신의 성공 스토리로 IOC 위원의 표심을 잡을 계획이다. 그는 3세 때 부산 자유시장에서 부모와 헤어져 미국에 입양됐다. 스키 강사였던 양아버지 덕분에 토리노 대회 동메달을 딴 뒤 한국어로 “엄마 아빠, 보고 싶어요”라고 말해 화제가 됐다. 2007년에는 친아버지 김재수 씨(57)와 재회했다.

도슨은 3일 오후 더반 리버사이드호텔에서 프레젠테이션 연습을 했다. 2월 평창 유치위 홍보대사로 위촉된 그는 “아버지의 나라에서 겨울올림픽이 열리는 꿈을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더반=황태훈 기자 beetlez@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