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광주/전남]광주공항 주변 전국서 가장 시끄럽다
더보기

[광주/전남]광주공항 주변 전국서 가장 시끄럽다

동아일보입력 2011-06-10 03:00수정 2011-06-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주공항 주변 지역의 항공기 소음이 전국에서 가장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국가소음정보시스템이 지난해 광주 군산 김포 등 전국 14개 공항 주변 92개 지점 항공기소음 자동측정기록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광주가 평균 소음 83.9웨클(WECPNL)로 가장 높았다. 이 같은 측정치는 2009년(83.1)에 비해 0.77 높아진 것이다. 광주공항 주변 7개 측정지점 가운데서는 송대동과 우산동이 각각 91.5, 91.4로 전국 1, 2위를 기록했다. 전국에서 광주 이외의 측정지점에서 90.0을 넘긴 곳은 청주공항 주변인 외남동(91.2) 한 곳뿐이었다.

광주공항 소음 수준이 전국의 다른 공항에 비해 심한 이유는 공군비행장과 민간공항 기능을 겸하고 있고, 군항공기의 운항 횟수도 상대적으로 많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공항 인근 주민들은 “특히 공군의 고등비행훈련기(T-50)의 잦은 이착륙으로 일상생활을 유지하기 어려울 정도의 소음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한다.

전국적으로는 광주에 이어 △군산 83.4 △청주 80.6 △원주 78.7 △대구 78.5 등으로 대부분 군용비행기와 민간항공기가 활주로를 함께 이용하는 공항의 소음도가 높았다. 전국 평균 항공기 소음도는 71.6이었다.

주요기사

광주공항소음피해대책위 국강현 위원장(광산구의원)은 “광주공항은 전국에서 가장 시끄러운 전투비행장”이라며 “80웨클 소음이면 고속도로 옆길에서 수업을 하는 것보다 더 시끄러운 수준”이라고 말했다. 국 위원장은 이어 “하루빨리 군 전투비행장을 이전하는 것만이 근본적 대안”이라며 “소음피해 해소를 위한 복지공간과 주민건강 실태조사도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광주공항 주변 주민들은 광산구 4만 명과 서구 3만 명 등 모두 7만여 명이 2005년부터 국가를 상대로 한 소음피해보상 집단소송을 진행 중이다, 법원은 2009년 2월 광산구 지역 소음도 80 이상 지역 1만3900명에 대해 216억 원 보상 판결을 내렸으나 국가의 항소로 2심이 진행 중이다.

김권 기자 goqu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