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원전 위기’에도… 日‘유지파’ 대거 당선
더보기

‘원전 위기’에도… 日‘유지파’ 대거 당선

동아일보입력 2011-04-26 03:00수정 2011-04-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주민들 실리 택한 것”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원전에 대한 국민적 거부감이 커지고 있지만 24일 치러진 일본 통일지방선거에서 지역 주민들은 원전과의 공존을 택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특히 원전이 있는 지자체에서는 원전 고수냐 포기냐를 놓고 후보들이 맞붙었지만 원전의 안전성을 강화해 유지하자는 친원전파 지자체장과 지방 의원들이 승리했다. 지방 재정 및 고용에서 원전의 기여도가 워낙 높아 주민들이 ‘실리’를 택한 것이라고 이 신문은 분석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고속증식로 ‘몬주’ 등 원전 3기가 들어서 있는 후쿠이(福井) 현 쓰루가(敦賀) 시장 선거에서 ‘원전과의 공존공영’을 내세운 가와세 가즈하루(河瀨一治) 현 시장이 다섯번째 연임에 성공했다. 가시와자키카리와(柏崎刈羽) 원전이 있는 니가타(新潟) 현 가시와자키(柏崎) 시 의회에서는 반원전파의 의석수가 오히려 2석 줄어 과반수 획득에 실패했다. 또 인근 가리와(刈羽) 마을 지방의회에서도 원전 유지파 또는 용인파가 과반수를 유지했다.

이와 함께 후쿠시마 제1원전의 운영회사인 도쿄전력 노조 소속 후보자 10명 가운데 9명이 당선(1명은 25일 개표)돼 사실상 전원이 당선됐다. 도쿄전력이라는 이름만 나와도 감표 요인이라고 할 정도로 민심이 흉흉했던 만큼 선거 결과는 의외로 풀이된다. 요미우리신문은 도쿄 세타가야(世田谷) 구청장에 반원전파인 전 사민당 의원이 당선됐지만 전반적으로 원전 반대파가 이번 선거에서 큰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한편 여당인 민주당은 광역단체장, 광역의원 선거에 이어 이날 치러진 통일지방선거에서도 대패했다.

도쿄=김창원 특파원 changkim@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