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인천/경기]인천 녹색버스 요금 500원 올린다
더보기

[인천/경기]인천 녹색버스 요금 500원 올린다

동아일보입력 2011-04-15 03:00수정 2011-04-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색 간선버스도 200원 올려 요금 단일화
市 “적자 누적 심해 불가피”… 주민 반발 클 듯

부채가 늘어 재정위기를 겪고 있는 인천시가 7월부터 간선과 지선으로 구분해 다르게 받고 있는 시내버스 요금체계를 단일화해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인천시는 올 1월부터 버스요금 인상을 검토했으나 정부의 공공요금 동결방침에 따라 연기한 상태다.

14일 인천시에 따르면 현금 기준으로 1000원, 700원을 각각 받고 있는 간선버스(청색)와 지선버스(녹색)의 운임을 모두 1200원으로 인상하기로 했다. 이는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2009년 8월부터 시내버스 준공영제와 무료 환승제를 시행한 뒤 버스업계의 손실을 보전해 주는 인천시의 지원금 규모가 매년 늘어나고 있는 데 따른 것.

준공영제는 시내버스의 수입금과 배차 간격, 운행 대수, 노선 등을 시가 관리하는 대신 이에 따른 적자가 발생할 경우 손실금을 버스업체에 지원하는 제도다. 인천시는 지난해 936억 원을 버스업체에 지원했으며 올해는 1083억 원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나 올해에 버스요금 인상을 전제로 버스업체에 대한 지원금 예산을 494억 원만 책정해 비상이 걸린 상태다.

또 2007년 4월 버스요금을 1000원으로 올린 뒤 4년째 요금을 동결해온 것도 큰 이유다. 그동안 버스운전사 인건비와 연료비, 차량 부품비 등은 크게 올라 버스업체의 적자가 매년 누적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주요기사

이와 함께 간선과 지선버스의 요금체계를 단일화해 인상하는 것은 현재 차량의 색깔만 다를 뿐 차량 규모와 운행거리 등은 별 차이가 없기 때문이다. 게다가 현재 서울과 대구, 부산, 대전 등 광역자치단체는 간선과 지선버스 모두 동일한 요금체계를 적용하고 있다. 당초 간선버스는 주로 시내 중·장거리 구간을, 지선버스는 간선버스와 지하철 노선을 연계한 단거리 구간을 각각 운행하기 위한 목적 등으로 구분했다.

하지만 시민들이 요금이 싼 지선버스만 주로 이용하고 있어 시가 버스 노선을 효율적으로 조정하는 데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10개 구군 가운데 인구가 많은 부평구와 남동구, 남구, 계양구에만 지선버스 노선이 편중돼 있다. 이곳 주민들은 간선버스보다는 지선버스로 바꿔줄 것을 요구해 다른 지자체 주민이 반발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 인천시민의 하루 시내버스 이용률(인구 대비)은 43.4%로 전국 광역지자체 가운데 서울(43.91%)에 이어 두 번째로 높지만 버스 1대당 운송수입금(33만3000원)은 최하위에 머물고 있다. 인천지역 버스운전사의 임금도 준공영제를 시행하는 다른 광역지자체에 비해 턱없이 낮은 수준이다. 지난해 인천지역버스회사노동조합은 버스운전사들의 임금을 3% 인상하기로 합의했지만 아직까지 인상분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인천시는 수도권통합요금제를 실시하고 있는 서울시도 하반기에 버스요금을 200원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함에 따라 6월까지 대중교통정책자문위원회와 물가대책심의위원회를 통해 요금 인상을 확정할 방침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버스업체에 대한 적정 운송원가 보전과 안정적 운송서비스 제공을 위해 버스요금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수도권통합관리요금제에 따라 서울시, 경기도와 인상에 대한 합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금천 기자 kchw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