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영화

강우석 감독, 첫 사극 ‘나는 조선의 왕이다’ 연출

동아닷컴

입력 2011-03-14 11:47:27 수정 2011-03-14 11:54:14

강우석 감독. 스포츠동아DB


야구영화 ‘글러브’를 만든 강우석 감독이 이번에는 사극에 도전한다.

강우석 감독이 처음 연출하는 사극 ‘나는 조선의 왕이다’(제작 시네마서비스·배급 CJE&M)는 조선의 15대 왕이자 비운의 군주로 꼽히는 광해군의 숨겨진 비밀을 다룬 정치극이다.

왕과, 왕의 얼굴을 대신하는 또 다른 남자가 벌이는 정치 게임을 그린 작품으로 영화 ‘올드 보이’를 각색한 황조윤 작가가 시나리오를 썼다.

시네마서비스 관계자는 “조선시대에서 가장 드라마틱한 군주였던 광해군과 그와 똑같은 얼굴을 가진 천민 하선의 엇갈린 운명을 통해 감춰진 시대의 아이러니와 부조리를 그리는 영화”라고 밝혔다.

1월 중순 청각장애인 야구단의 이야기를 담은 ‘글러브’를 개봉한 강우석 감독은 6월 말부터 ‘나는 조선의 왕이다’ 촬영을 시작한다.

강우석 감독은 제작사를 통해 “평소 정치코미디에 갈증이 컸다”며 “전란과 당쟁의 소용돌이 속에서 한 인간으로서 광해군에 대한 궁금증에서 출발한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나는 조선의 왕이다’의 주인공은 광해군과 천민 하선까지 1인2역을 소화해야 한다. 제작사는 두 인물을 소화할 능숙한 연기력을 갖춘 남자 배우를 결정하고 6월 말 촬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스포츠동아 이해리 기자 gofl102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