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카다피, 인권 실천가로 韓 불교 인권상 수상
더보기

카다피, 인권 실천가로 韓 불교 인권상 수상

동아일보입력 2011-02-28 15:00수정 2011-02-28 17: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리비아의 독재자 카다피가 한국의 불교인권상을 수상했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중앙일보가 보도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불교인권위원회는 2003년 11월 20일 카다피 리비아 국가원수와 단병호 당시 민주노총위원장(전 국회의원)을 제9회 불교인권상 수상자로 선정해 동국대 상록원에서 시상했다.

불교인권위원회는 불교계 내 진보 인사들로 구성돼 있는데 해외 인사가 이 상을 수상한 것은 1992년 처음 이 상이 생긴 이래 카다피가 처음이었다고. 이날 수상은 주한 리비아 대사가 대신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법장 조계종 총무원장, 운산 태고종 총무원장 등 불교계 인사와 김창국 국가인권위원장, 홍기삼 동국대총장, 권오헌 민가협 양심수후원회장 등이 참석했다.

주요기사

당시 불교인권위는 카다피를 선정한 이유에 대해 "외세에 맞서 자유와 평등, 정의라는 대의를 지키기 위해 수행해오신 선구자적 역할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또 "카다피의 고귀한 성품과 민주적이고 평등한, 보다 인간답게 잘 살 수 있는 행복한 사회건설을 주창하고 이를 실행하는 그 분의 진보적인 휴머니즘 사상에 신뢰와 존경을 표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불교인권위는 카다피를 인권실천가로 칭했다. 그러면서 "그 분의 진면복은 인권신장과 노동자, 여성 등의 권리신장에 더 많이 집약되어 있다"고 극찬했다.

이어 "세계 각처에서 노동해방을 지원하고 반독재, 민족해방운동을 지원함으로써 민주주의와 자유, 평등을 위해 싸우는 강고한 투쟁가로서의 면모를 보이고 있다"며 "기아와 질병으로 고통 받는 세계 여러 지역의 어린이 등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이들에게 구호의 손길을 마다하지 않았다"고도 했다.

디지털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