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마켓투데이]소수 블루칩 독주 시대… 실제 ‘가치’만큼 뛰는걸까
더보기

[마켓투데이]소수 블루칩 독주 시대… 실제 ‘가치’만큼 뛰는걸까

동아일보입력 2011-01-19 03:00수정 2011-01-19 06: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사회의 가장 큰 병폐 중 하나가 뿌리 깊은 ‘학벌’ 지상주의다. 소위 ‘SKY대학’이라고 일컬어지는 명문대를 나와야 밥술깨나 먹고살 수 있다는 믿음이 국민 사이에 깊이 뿌리 박혀 있다. 10대 청춘을 병들게 하는 입시 지옥과 서민들의 허리를 휘게 만드는 사교육비의 원천이 SKY대학 진학열의 부산물이다. 여기에 최근에는 취업난을 반영해 안정적인 직장을 보장해 줄 수 있다는 의과대학이나 약학대 혹은 공무원 시험으로의 쏠림이 극에 달해 이 나라가 앞으로 균형을 갖춘 문화를 구축할 수 있을지 의심이 될 정도다. 그런데 가만히 관찰해 보면 대학뿐만 아니라 이 사회 전체에 SKY화가 진행되고 있는 듯한 느낌이다.

흔히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격차를 얘기하지만 재벌 간의 격차도 10년 전에 비해 엄청나게 벌어지고 있는 추세다. 과거에는 30대 재벌 혹은 10대 재벌을 얘기했지만 이제는 상위 서너 개 재벌이 차지하는 비중이 압도적이다. 또 산업 간 격차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 심지어 같은 그룹 내에서도 업종에 따라 성골과 진골 그리고 육두품으로 나뉜다. 경제의 SKY화다. 지역 간 격차는 이제 관심조차 끌지 못하는 진부한 이슈다. 최근 16개 광역자치단체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발표되었는데 최고 부촌인 울산시가 4만 달러이고 최빈촌인 대구시는 겨우 7000달러 내외다. 또 경인지역과 기타 지역의 부동산 가격 차는 같은 나라라고 볼 수 없을 정도다. 경인지역 내에서도 서울 강남과 기타 지역은 ‘너무나 먼 당신’이다. 부동산의 SKY화다.

이상진 신영자산운용 사장
그런데 최근에는 증시에도 SKY 바람이 불고 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특정 업종을 중심으로 대형 우량주가 증시 반등을 주도했는데 작년부터는 랩 열풍으로 이런 현상이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속칭 ‘7공주’니 ‘4대 천왕’이니 하는 종목들이 독주를 하면서 시장을 견인하고 있다. 덕분에 코스피도 2,000 시대를 생각보다 빨리 열었다. 그러나 왠지 안정돼 보이지 않는다. 또 외국인투자가들이 이들 소수 대형 우량주를 집중적으로 매수하고 있는 것 자체가 불안하다. 물론 이 종목들의 잠재적 성장성은 높게 평가받아야 한다. 하지만 일부 돈의 힘이 주가를 밀고 있다는 인상을 부정하기 힘들다.

‘만인에 의한 만인의 투쟁’이자 적자생존과 승자 독식의 법칙이 적용되는 시장경제의 끝에 놓여 있는 증시에서는 ‘상생과 공존’을 거론하는 것이 매우 촌스러운(?) 짓이다. 그러나 무한히 갈 것 같은 주가도 ‘가치’라는 중력에 의해 제한을 받는다. 공연히 정초 분위기에 들뜨지 말고 지금이라도 차분하게 보유 종목의 가치를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때다. 오늘만 날이 아니다.

주요기사

이상진 신영자산운용 사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