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워터쿨러 토크]전의총 일부 회원, 외국손님 앞에서 기습 시위
더보기

[워터쿨러 토크]전의총 일부 회원, 외국손님 앞에서 기습 시위

동아일보입력 2010-09-13 03:00수정 2010-09-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건보 불만 할말했다” “너무 했다” 반응 엇갈려 ○…개원의사 3000명이 모여 만든 전국의사총연합 회원 30여 명이 9일 오후 한국의 건강보험 제도를 배우러 온 아시아·태평양, 중동, 아프리카 지역의 보건의료 관계자들 앞에서 시위를 벌여. 이들은 “한국에서 10% 포도당 혈관주사 비용이 식수보다 더 싸다는 것이 믿어지십니까?” “최고의 치료를 하는 것이 한국 의료제도 안에서는 불법입니다”라고 영어로 쓴 피켓을 들었다.

노환규 대표는 “우리나라 건보제도가 의료진의 희생으로 낮은 진료 수가를 유지하는 한시적인 제도일 뿐”이라고 주장. 전의총의 기습시위에 대해 “외국 손님 앞에서 너무했다”는 반응과 “시원하게 할 소리를 했다”는 반응이 엇갈려.

전의총은 대학교수가 주도하는 대한의사협회가 개원의들의 이익을 제대로 대변하지 못한다는 불만이 쌓이면서 1년 전 결성했다. 의사 수가 크게 늘면서 의사들 사이에서도 이해관계가 엇갈려 과거와는 달리 한목소리로 뭉치기 힘들어진 탓이라는 것. 의협 쪽은 ‘한 줌도 안 되는 집단’이라고 치부하고 있지만 지금과 같은 의사 수급체계와 의료 환경이 계속된다면 전의총이 만만치 않은 세력으로 등장할 수 있다는 분석이 대두.

관절전문 힘찬병원, 병상 1000개 돌파
○…관절전문병원인 힘찬병원이 최근 서울 강서구 등촌동에 제6의 병원인 강서힘찬병원을 개원하며 거침없는 확장을 거듭. 강서점은 관절질환 외에 노인의 우울증 등 정신질환까지 보는 노인의학 클리닉을 개설. 힘찬병원은 이번 병원 개원으로 인천 연수, 부평, 서울 목동, 강남, 강북병원을 모두 합쳐 1000 병상 이상을 보유. 2002년 11월 인천 연수동에서 시작한 지 8년 만에 병상 1000개, 의료진 100여 명, 직원 1100여 명인 매머드급 병원으로 탈바꿈한 것. 이수찬 대표원장은 “‘가까운 힘찬병원에서 진료받으세요’라는 광고 문구처럼 지역 곳곳에 분원을 개원해 환자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해. 이 대표원장은 내년까지 서울 은평과 부산에도 병원을 추가해 병원을 8개로 늘릴 계획.

관련기사

“보건소가 알아서 백신폐기” 공문 논란
○…질병관리본부는 1일부터 19∼49세 일반인을 대상으로 신종인플루엔자 백신을 무료 접종키로 하면서 변질 우려가 있는 백신을 보건소가 자체 폐기토록 공문을 내려 보낸 것에 대해 ‘무책임한 처사’라는 비판이 일어. 한 보건소 공보의는 “일정한 기준을 제시해 백신을 폐기토록 해야지 보건소가 알아서 처리하라고 하는 건 책임 떠넘기기”라며 “유효기간 6개월인 백신을 1년으로 연장한 것에 대해서도 설명하라는데 과연 시민들이 납득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불만을 토로.

이에 대해 배근량 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관리과장은 “원래 인플루엔자 백신은 유효기간이 1년”이라며 “소문처럼 신종 플루 백신이 폐기량이 많다는 비판을 의식해 유효기간을 늘린 것은 아니다”고 해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