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기고/정경원]세계인 감동시킬 서울 거리를 꿈꾸며
더보기

[기고/정경원]세계인 감동시킬 서울 거리를 꿈꾸며

동아일보입력 2010-07-14 03:00수정 2010-07-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에서 귀국 비행기를 기다리는데 외국인 신사의 손에 들린 신문의 제목이 눈에 띄었다. 반쯤 접힌 신문에 ‘Good design touches…’라는 단어가 있어서 호기심에 사로잡혔다. 나머지 부분에는 어떤 단어가 있을까. 그 신사가 신문을 다 읽고 내려놓았을 때 잠시 빌려 볼 수 있겠냐고 물었더니 가져가라고 했다. 펼쳐 보니 나머지 부분에는 ‘the Soul’이라는 단어가 있었다. Good design touches the Soul, 즉 ‘좋은 디자인은 영혼을 감동시킨다’라는 제목이다.

다국적 회사에서 국제소통 부사장 및 창의디렉터로 일하는 40세의 여성을 인터뷰한 기사였다. 영국 런던 첼시 지역에 있는 방 세 개짜리 집에서 헤지펀드 매니저인 남편과 세 아이를 키우는 그는 2005년에 집을 구입하여 디자인했다. 식당과 거실 사이의 벽을 헐어 가족 공간을 크게 만들고 전통적인 것을 선호하는 남편과 현대적인 자신의 취향을 잘 조정하여 주름 장식이나 꽃무늬가 없는 안온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전문 디자이너의 도움을 받았다.

동서양을 막론하고 좋은 디자인은 사람의 마음을 순화시켜준다. 서울의 디자인시정은 아름다운 도시 경관을 조성하고 경쟁력을 높이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개성 없는 건물, 원색조의 간판, 지저분한 가로시설물, 현란한 조명, 성냥갑 같은 아파트 단지가 그려내는 서울의 스카이라인은 부정적인 인상만을 남긴다. 서울이 세계적인 도시와 경쟁할 수 있는 맑고 매력 있는 세계도시로 거듭나려면 시각적인 공해를 원천적으로 해소하여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게 디자인해야 한다.

사람의 영혼을 감동시키는 좋은 도시 디자인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는다. 뉴욕 시카고 파리 등 세계적인 도시의 아름다운 스카이라인과 도시 경관은 오랜 기간 일관성 있는 도시 디자인정책을 부단히 추진한 결과이다.

특히 공공부문의 디자인정책은 불특정 다수의 시민을 배려하는 도시 환경을 조성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 도시 디자인은 겉멋내기나 외관을 가다듬는 성형이 아니라 그 자체의 본질적인 변화를 통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 일이다. ‘호박에 줄친다고 수박되나’라는 속담처럼 화장술로는 눈요깃거리를 만드는 데 급급할 수밖에 없다. 시민 고객을 배려하는 디자인이 많은 사람의 마음에 감동을 안겨주는 좋은 디자인의 출발점이다.

정경원 서울시 디자인서울 총괄본부장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