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동남권 교통혁명Ⅰ]중부경남에 KTX 정차 2시간40분이면 서울도심 OK
더보기

[동남권 교통혁명Ⅰ]중부경남에 KTX 정차 2시간40분이면 서울도심 OK

동아닷컴입력 2010-04-26 03:00수정 2010-04-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해 말부터 경남 중부 지역에도 KTX 고속열차가 운행된다.
2년 뒤에는 서부경남도 고속열차 운행구간에 포함된다.
‘서 울이라 천리 길’은 옛말.
2시간 40분이면 서울시내 중심에 도달할 수 있다.
주민 생활에 큰 변화가 생길 뿐 아니라
물류 이동에도 한층 속도가 붙는다.》

창원 마산 진해 ‘서울 나들이’ 쉬워져 주민숙원 해결
올해 7곳 역 신설 수송능력 커져 물류비용 격감

○ 경남 올해 7곳, 2012년 5곳 KTX 정차


창원, 마산, 진해 등 중부경남은 ‘서울 나들이’가 불편하기 짝이 없었다. 남부지역 공항은 김해와 사천에 있다. 철도와 고속도로 역시 오래전부터 서울∼부산 축이 편리하게 구축돼 있었다. 그러다보니 경남 수부(首府)도시인 창원에서 서울로 가는 길은 멀고도 험했다.

이런 불편을 해소하는 KTX 고속철도 기적소리를 연말이면 창원, 마산지역에서도 들을 수 있다.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 차문규 차장은 25일 “경전선 삼랑진∼마산구간 복선 전철화 사업이 11월경 끝나 12월 중순부터는 열차가 다닐 것”이라며 “현재 KTX 열차가 정차하는 밀양역을 포함해 경남도내 7곳에서 KTX를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신설 역은 김해 한림정역, 진영역, 진례역, 북창원역, 창원역, 마산역 등이다.

주요기사

경전선 가운데 올해 말 개통되는 구간을 제외한 나머지 마산∼진주 구간은 2012년 말 완공된다. 그러면 마산 중리, 함안, 군북, 반성, 진주 등 5곳에 역이 생긴다. 3년 뒤면 경남도내 12곳에서 KTX를 탈 수 있다. 이들 주변지역 주민들은 크게 편리해진다. 구체적인 정차 역과 열차 운행표 등은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9월경 확정한다.

101.4km인 삼랑진∼진주 단선을 93.9km로 복선화하는 복선전철화 사업은 2002년부터 10여 년 동안 모두 2조400억 원을 들여 추진되고 있다. 이 사업을 통해 선로 용량은 하루 40회에서 146회(편도 기준)로 늘어난다. 창원∼서울(무궁화+고속형)은 3시간 10분에서 2시간 40분으로, 진주∼서울(무궁화+고속형)은 4시간 20분에서 3시간 10분으로 운행시간이 단축된다. 수송능력이 획기적으로 증가하고 물류비용이 줄어드는 것이다.

○ “첨단공법으로 무결점 시공”


이들 노선과 역사에는 대형 장비와 대규모 인력이 투입돼 공사가 한창이다. 현재 전체 공정은 75%로 계획공정에 차질이 없다. 철도시설공단 박상균 과장은 “노반 공사 공정은 92%, 궤도는 63%, 건물은 47%가 진척되는 등 모든 분야에서 한 치의 오차 없이 공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낙동강역∼한림정역(9.95km·1공구)은 현대건설, 한림정역∼진영역(6.05km·2-1공구)은 남광토건, 진영역∼진례역(4.80km·2-2공구)은 롯데건설, 북창원역 좌우 구간(9.75km·3공구)은 SK건설, 창원역∼마산역(9.61km·4공구)은 현대건설이 첨단 기술과 최신 장비를 이용해 각각 시공 중이다.

노반공사는 7월 말 공사가 끝난다. 자갈궤도는 93km 가운데 28km의 부설을 마무리했다. 콘크리트 궤도는 24km 중 19km를 깔았다. 6월 말이면 궤도 공사가 완료된다.

전차선과 송변전, 배전설비, 역사 전기는 10월 말 완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신호케이블과 전선관, 궤도회로, 신호기는 물론 통신케이블, 전송설비, 열차 무선설비 등도 10월 말이면 공사가 끝난다. 이후 시설물 점검과 시험가동, 영업시운전을 거쳐 개통하게 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용자 관심을 끄는 역사는 6곳 중 4곳이 지상(地上), 2곳이 선상(線上)역사”라고 말했다. 선상역사는 여유부지가 없는 곳에서 기존 역을 활용해 시설을 만든 것. 말 그대로 열차 선로 위에 건물을 얹은 형태다.

역 규모를 보면 지상역사인 한림정역(김해시 한림면 장방리)은 지상 2층에 연면적 5880m²(약 1780평, 주차 31대), 진영역(김해시 설창리)은 지상 2층에 연면적 7056m²(약 2130평, 주차 72대), 진례역(김해시 담안리)은 지상 2층에 7004m²(약 2120평, 주차 65대), 북창원역(창원시 용동)은 지상 2층에 2955m²(약 890평, 주차 270대)다. 선상역사인 창원역(창원시 동정동)은 지상 2층에 4296m²(약 1300평, 주차 76대), 마산역(마산시 합성동)은 지상 4층에 5933m²(약 1790평, 주차 169대)다. 3공구 책임자인 SK건설 김광윤 소장(45)은 “국가 기간 철도를 건설한다는 자부심으로 철저한 품질 및 안전관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정훈 기자 manm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