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쇼트트랙은 원래 짬짜미 종목”
더보기

“쇼트트랙은 원래 짬짜미 종목”

20001066|김성규기자 , 이태인 입력 2010-04-21 03:00수정 2015-05-21 19: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재목 코치 발언 충격
“대표팀선 늘 해오던 작전
승부조작이라 생각 안했다”
쇼트트랙 대표팀 내 외압과 ‘짬짜미(담합)’ 문제를 놓고 이전투구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

안현수 아버지 안기원 씨가 지난달 24일 안현수의 팬 카페에 올린 ‘이정수의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개인전 출전 포기는 대한빙상연맹의 부조리 때문’이라는 요지의 글이 발단이 된 외압 논란이 럭비공처럼 튀고 있다. 이후 당사자인 이정수(21·단국대), 곽윤기(21·연세대) 측이 상반된 주장을 내놓으며 ‘짬짜미 진실게임’ 양상이 됐다.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대한빙상연맹은 14일 공동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지만 당사자들은 개별적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의 주장을 펼치고 있어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18일엔 대표팀 성시백(23·용인시청)이 개인 홈페이지에 앞서 밝힌 곽윤기의 주장을 옹호하는 동영상과 글을 올렸다. 20일엔 곽윤기를 지도하는 전재목 코치가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그 주장을 뒷받침했다. 지난해 4월 대표 선발전 1000m 준결승을 앞두고 이정수가 전 코치를 통해 ‘도와 달라’고 부탁해 이를 수락했고 도와준 대신 올림픽에선 개인 종목 출전을 곽윤기에게 양보하기로 했다. 그런데 이정수가 이 약속을 어겼다는 것이다.

주요기사

특히 전 코치는 “쇼트트랙은 원래 그런 종목이다. 대표팀이 늘 해오던 ‘작전’의 일환이었고 ‘승부조작’이라는 생각은 하지 않았는데 국민들이 그렇게 본다면 선수와 지도자들도 다시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해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전 코치와 함께 기자회견장에 나온 곽윤기는 “(선발전 당시) 선생님 지시를 받고 뒤 선수를 막는 경기 운영을 했다. (선발전 1000m 결승 당시 이정수가) 넘어질 뻔했던 상황에서 보듯 지시가 없었다면 내가 이정수를 추월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성규 기자 kims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