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IT/의학 > 정보/과학일반

[단독]인간형 로봇 휴보2 ‘달리기’에 성공

동아닷컴

입력 2009-11-30 03:00:00 수정 2009-11-30 14:30:36

세계 3번째… 시속 3.6km

인간형 로봇 ‘휴보2’가 처음으로 달리는 데 성공했다. 국내에서는 처음이며 세계적으로 세 번째다. KAIST 휴머노이드로봇 연구센터가 개발한 휴보2는 최대 시속 3.6km로 달릴 수 있다. 대전=전승민 동아사이언스 기자
국내에서 처음으로 두 발로 달리는 인간형 로봇이 탄생했다. KAIST 휴머노이드로봇연구센터는 22일 인간형 로봇인 ‘휴보2’가 두 발로 달리는 모습을 공개했다. 오준호 센터장은 “달리는 인간형 로봇을 개발한 것은 2004년 일본 혼다의 ‘아시모’와 올 8월 도요타의 ‘파트너’에 이어 세계 세 번째”라고 밝혔다. 연구센터는 휴보2가 달리는 모습을 다음 달 3일 지식경제부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로봇대상 및 로봇산업인의 밤’ 행사에서 시연할 계획이다.

휴보2는 최대 시속 3.6km로 달릴 수 있다. 최대 보폭은 30cm며 1초에 3보 이상을 뛸 수 있다. 로봇에게 ‘달린다’는 것은 두 발이 동시에 공중에 떠 있는 상황이 존재하는 것을 의미한다. 두 발로 달리는 인간형 로봇은 2004년 일본의 아시모가 처음 성공해 당시 세계적인 화제가 됐으며 일본을 제외하면 미국, 유럽 등도 아직 성공하지 못한 고난도의 기술이다. 휴보2는 한번 뛸 때마다 20∼30ms(밀리세컨드·1ms는 1000분의 1초) 동안 공중에 떠 있다.

조백규 연구원은 “달리는 도중 계속해서 로봇의 무게중심을 제어하는 것이 가장 어려웠다”며 “휴보2는 아랫배에 균형센서를 넣어 이 문제를 해결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아시모가 시속 6∼7km로 달릴 수 있는 것에 비하면 휴보2는 아직 느린 편이다. 휴보2는 연구센터가 2004년 공개한 인간형 로봇 ‘휴보’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지난해 말 개발을 끝내 일부 행사에서 선보이기도 했으나 ‘인간형 로봇 기술의 꽃’으로 불리는 달리기에 성공한 것은 이달 들어서다.

휴보2는 키가 120cm로 기존 휴보와 동일하지만 몸무게는 37kg(배터리 제외)으로 20kg 가까이 줄었다. 손가락을 제외하고 온 몸에 총 41개의 관절이 있다. 사람처럼 손목을 빙빙 돌릴 수 있으며 5개의 손가락에 센서가 들어 있어 복잡한 형태의 물건도 떨어뜨리지 않고 쥘 수 있다. 걷는 속도도 과거 시속 1.2km에서 지금은 1.8km로 빨라졌다.

오 센터장은 “달리기 기능은 완벽한 인간형 로봇을 만들기 위해 꼭 필요한 기술”이라며 “앞으로 휴보2가 더 빠르게 달리고 방향 전환도 자유롭게 할 수 있도록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휴보2는 지식경제부 지원으로 2년간 약 10억 원의 연구비를 들여 개발했다.

대전=전승민 동아사이언스 기자 enhance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전승민 동아사이언스 기자


관련기사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