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29년전 모델로 발탁… 아직 실감안나”
더보기

“29년전 모델로 발탁… 아직 실감안나”

입력 2009-06-13 02:59수정 2009-09-22 04: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中 0.2위안 지폐에 실린 조선족 여성 소춘희 씨

“벌써 오랜 시간이 지나 옛날 모습도 아닌데 인터뷰는 무슨….”

중국 지폐 중 2자오(角·0.2위안)짜리에 새겨진 두 명의 소수민족 소녀 중 오른쪽에 한복 저고리를 단정하게 입은 조선족 여성인 소춘희 씨(44). 베이징(北京)에서 외국어학원을 운영하는 그는 인터뷰를 몹시 쑥스러워했다. 벌써 중학교에 다니는 딸을 둔 엄마가 됐지만 지폐 속 소녀 때의 모습이 남아 있었다.

“1979년 건국 30주년을 맞아 정부가 베이징의 민족문화궁에서 각 소수민족을 널리 알리는 행사를 했지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옌볜(延邊)의 박물관에서 근무하다 지원해 2명의 조선족 대표 중 한 명으로 뽑혔습니다. 당시에는 베이징에 오는 것이 쉽지 않아 경쟁률이 수백 대 1이나 됐습니다.”

문화궁에서 근무하던 소 씨는 1위안 이하짜리 지폐에 넣을 소수민족 모델을 찾는 런민(人民)은행 사람들의 눈에 띄어 15세였던 1980년 어느 여름날 ‘지폐 속 소녀’가 됐다.

“당시 사진이 잘 나오면 지폐에 나온다고 해, 머리를 깔끔히 빗고 한복도 단정히 입으며 긴장했던 기억이 또렷합니다. 예쁜 소수민족 여성도 많아 그 다음해 실제 지폐가 나왔을 때에야 ‘내가 돈에 새겨졌구나’라고 실감했습니다. 지폐 모델이 되어서 도움이 된 것은 없었고 엄마가 시장을 돌아다니며 자랑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지폐 도안이 실제 인물을 그린 것인지, 누구인지 등은 오랫동안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다 2006년 소 씨와 함께 2자오짜리 지폐에 등장했던 투자(土家)족 여성 황치핑(黃其平·49·현재 후난 성 공무원) 씨가 신문에 소 씨를 찾는 광고를 내면서 두 여성의 얘기가 소개됐다. 신문에 난 광고를 보고 소 씨의 언니가 “내 동생이 바로 황 씨가 찾는 사람이다”라고 신문사에 제보해 몇몇 신문과 방송이 이들을 소개했다.

소 씨는 스스로 자신이 누구라고 밝히지 않아 주위 사람들도 전혀 알아보지 못했다. 1989년부터 1년간 한국에서 SK 한 계열사의 통역 및 사보 제작 등을 맡기도 했다.

베이징=구자룡 특파원 bonh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