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전파 탄 인디밴드 ‘세상 밖으로’
더보기

전파 탄 인디밴드 ‘세상 밖으로’

입력 2009-04-30 07:41수정 2009-09-22 11: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기하…’ ‘보드카 레인’ ‘볼빨간’ 등 지상파 라디오 고정게스트 출연 각광

인디밴드의 지상파 방송 나들이가 잦아지고 있다. 요즘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장기하와 얼굴들’을 비롯해 ‘보드카 레인’, ‘볼빨간’ 등 고정 팬을 확보한 인디 밴드의 뮤지션들이 방송에 고정 게스트로 각광을 받고 있다.

특히 이들은 입심으로 승부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의 고정 패널로 나서 신선한 반향을 일으킨다. 방송에서 인디밴드로서 겪는 삶의 경험을 십분 살리고 있다. 음악 상식과 인생 조언을 맛깔스럽고 쉽게 전달하는 게 이들의 역할이다.

지난 해 대중적 인기를 얻은 ‘장기하와 얼굴들’의 장기하는 MBC FM 4U ‘오늘아침 이문세입니다’와 SBS 파워 FM의 ‘박소현의 러브게임’에 고정으로 출연 중이다.

‘오늘 아침 이문세입니다’의 목요일 코너인 ’말랑말랑’은 대중적으로 낯선 장르인 인디뮤직, 뮤지컬음악, 재즈 등을 말랑말랑하고 쉽게 전달하는 데 중점을 둔다. 또한 매주 금요일 ‘박소현의 러브게임‘에서는 그의 히트곡 ‘싸구려 커피’을 패러디한 ‘싸구려 상담소’에서 청취자의 고민을 들어주고 해법을 제시한다.

서울 홍익대 클럽가의 인기밴드 ‘보드카레인’의 멤버 안승준은 KBS FM ‘홍진경의 가요광장’ 에 월요일마다 고정 출연 중이다. ‘있다!없다!' 코너에서 입담을 뽐낸다. 보드카 레인의 보컬 안승준은 “인디 음악하는 사람들은 폐쇄적이고 자기음악만 고집한다는 편견이 있는데, 라디오 코너에서 그것을 깨려고 노력한다. 대중과 소통하는 출구가 된다”고 말했다.

지상파 방송의 인디 밴드 패널 섭외는 대중음악계의 인디 바람과 함께 맞물리고 있다. 지금의 인디 색채는 다양성이다. 영미 록 음악을 쫓는 것에서 벗어나 정체성을 고민하는 과도기다. 기성 가수가 갖고 있지 않은 신선함이 청취자에게 매력으로 다가간다.

KBS 2 라디오 ‘전현무의 프리웨이’의 ‘음악의 변신은 무죄’는 인디 뮤지션의 이러한 장점을 살렸다. 볼빨간이 목요일마다 출연해 옛 음악과 지금 음악을 비교해준다. 이 코너는 저작권 개념이 정립되지 않은 과거 유행곡 중 외국 밴드 음악을 차용했거나 그대로 노랫말을 붙인 곡을 들려준다.

이충언 담당 PD는 “볼빨간 씨는 LP 수집가며 음악 마니아다. 음원도 많이 갖고 있고, 코너 반응이 좋아 봄 개편 때도 사라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변인숙 기자 baram4u@donga.com

[화보]인디계의 블루칩 장기하의 색깔있는 무표정

[관련기사]가수 허민 ‘인디 음악계의 전지현?’

[관련기사]인디밴드 ‘검정치마’ 리더 조휴일

[관련기사]장기하 “인디계 서태지? 매장당할까 겁나네요”

[관련기사]인디밴드가 뜬다…‘장기하와 얼굴들’ 첫 싱글 1만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