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지방회생 동력, 4대강 살리기 9월 착공”
더보기

“지방회생 동력, 4대강 살리기 9월 착공”

입력 2009-04-28 02:55수정 2009-09-22 11: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李대통령 “강 개발은 의무”

정부가 물 부족을 해소하고 홍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추진 중인 4대 강(한강 낙동강 금강 영산강) 살리기 사업이 9월부터 본격화된다. 각 강의 특성을 반영해 강 주변을 아름답고 경쟁력 있는 수변공간으로 만들고 인근 도시와 지역 발전도 촉진한다는 게 골자다.

국토해양부와 환경부 등 7개 부처 및 위원회는 27일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4대 강 살리기 합동 중간보고대회’를 열고 4대 강 살리기 사업의 구체적인 방향을 확정했다. 13조9000억 원을 들여 2012년 완공하는 이 사업의 최종 마스터플랜은 전문가 조언과 지역별 설명회 등을 거쳐 5월 말 최종 발표된다.

정부는 4대 강 살리기 사업의 5대 핵심 추진 과제로 △충분한 물 확보 △이상기후로 인한 홍수 피해 예방 △수질 개선과 생태 복원 △주민과 함께하는 복합공간 창조 △강 중심의 지역 발전을 선정했다. 물 부족에 대비하기 위해 경북 영주시 송리원댐 등 중소규모 댐 두 곳을 신설하고 안동댐과 임하댐은 4km 길이의 도수로(導水路)로 연결하며 여주보(洑) 등 보 16곳을 짓기로 했다. 잦은 홍수를 막기 위해 4대 강 바닥의 퇴적토 5억4000만 m³를 준설한다.

이 대통령은 이날 “4대 강과 섬진강 등 여러 강을 발전시키는 것이 우리에게 주어진 큰 의무”라며 “이 사업이 신속하면서도 매우 완벽하게, 그리고 서로의 의견을 존중하면서 진행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4대 강 사업이 지방 경기를 살리는 데 도움이 되도록 지방 건설업체의 사업 참여를 늘리는 방향으로 ‘지역의무 공동도급제’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 하천에 있는 경작지 보상을 원활히 하기 위해 각 지방국토관리청에 보상센터를 설치하기로 했다.

이태훈 기자 jefflee@donga.com

박민혁 기자 mhpar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