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연인들의 스킨쉽…男 ‘사랑의 촉진제’, 女 ‘애정확인’

입력 2008-07-10 17:24:00 수정 2009-09-24 17:24:11

연인 사이의 스킨쉽도 남녀 간에 의미 차이가 있다. 남성은 '사랑의 촉진제' 역할을 한다고 생각하나 여성은 '애정 확인' 차원으로 여기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가 재혼전문 온리-유와 공동으로 6월 28일부터 이달 9일 사이에 전국의 초혼 및 재혼 대상자 562명(남녀 각 281명)을 대상으로 전자 메일과 인터넷 등을 통하여 '결혼 전제 교제에서 이성간 스킨쉽의 의미, 역할'에 대해 설문조사를 했다.

이 결과 남성 응답자의 40.4%가 '사랑의 촉진제'라고 답한 반면 여성은 45.1%가 '애정확인 수단'이라고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남성은 '애정확인 수단'(39.7%), '일체감 조성'(11.0%) 등의 순이고, 여성은 '사랑의 촉진제'(22.5%), '속궁합 점검 차원'(13.5%) 등의 순을 보였다.

'교제 중 나눈 스킨쉽의 심도와 결혼 여부의 관계'에 대해서는 남성 79.2%와 여성 71.0%가 '유관하다'('밀접한 관계가 있다', '어느 정도 관계가 있다')고 답했다.

세부 응답 내용을 보면 남녀 모두 '어느 정도 관계있다'(남 41.5%, 여 47.6%)를 첫손에 꼽았고, 다음으로 남성은 '밀접한 관계가 있다'(37.7%), '별로 관계없다'(18.9%), '전혀 관계없다'(1.9%) 등의 순이고, 여성은 '별로 관계없다'(24.2%), '밀접한 관계가 있다'(23.4%), '전혀 관계없다'(4.8%) 등의 순을 보였다.

흥미로운 사항은 스킨쉽과 결혼 여부에 상관 관계가 있다는 응답자가 여성보다 남성이 더 높다는 사실이다.

비에나래의 관계자는 "남성은 스킨쉽 자체가 큰 관심사이나 여성들은 상대와 관계를 유지, 발전시키는 차원에 의미를 두는 경향이 있다"며 "만남을 주선하다보면 남성들이 너무 빨리, 과도한 스킨쉽을 시도하다가 교제가 틀어지는 사례를 자주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성하운기자 hawoon@donga.com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