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울산성 전투도 병풍’ 국내 들여온다
더보기

‘울산성 전투도 병풍’ 국내 들여온다

입력 2007-06-26 03:00수정 2009-09-27 01: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울산성 전투도 세부도

울산성 전투도 세부도

임진왜란 전투 장면을 그린 국내외 작품 가운데 가장 세밀하게 묘사된 ‘울산성 전투도 병풍’ 세 틀(총 18폭·17, 18세기 일본에서 제작)이 곧 국내에 들어온다. 특히 이 중 두 틀은 존재 자체가 이번에 처음 확인된 것이다.

이 병풍은 임진왜란 막바지 최대 승부처였던 13일간의 울산성 전투(1597년 12월 23일∼1598년 1월 4일) 장면을 사실적이고 세밀하게 묘사해 사료 가치가 큰 데다 일본인이 그린 조선의 승전도라는 점에서 각별한 의미를 지닌다.

서울 종로구 가회동 북촌미술관(관장 전윤수)은 25일 “일본 도쿄(東京) 한 소장가의 컬렉션에서 이들 병풍의 존재를 새로 확인했으며 세 틀 모두 구입해 8, 9월경 국내로 들여오기로 했다”고 밝혔다.

세 틀 가운데 하나는 1999년 국립 진주박물관이 대여해 전시한 적이 있지만 나머지 두 틀은 국내는 물론 일본에서도 존재 자체를 몰랐던 작품이다.

이들 작품은 1597년 조선에 급파됐던 나베시마 나오시게(鍋島直茂) 가문이 울산성 전투에서 패하고 돌아간 뒤 각종 기록과 증언 등을 토대로 17, 18세기경 제작한 것이다. 병풍 하나의 크기는 세로 173cm, 가로 375cm. 일본인이 그린 작품이지만 임진왜란 전투도 가운데 가장 방대하고 세밀해 매우 중요한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울산성은 1597년 왜장 가토 기요마사(加藤淸正)가 북진이 막히자 남해안에 주둔할 목적으로 1만6000여 명의 병사를 동원해 지은 일본식 성곽. 당시 전투에서 조선과 명나라 연합군 5만여 명은 울산성을 완전히 포위해 일본군 1만6000여 명을 고립시켰고 이로 인해 왜군들은 흙을 끓여 먹고 말을 잡아먹고 지내야 했다. 왜군 구원병 때문에 조명(朝明) 연합군이 철수했지만 가토 기요마사가 도주하는 등 실질적인 왜군의 패배로 이어져 임진왜란 종결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새로 공개된 병풍 두 틀 가운데 하나는 수천 명의 조선군과 명군이 말을 타고 울산성으로 질서정연하게 진격해 들어가고, 왜군이 성곽 주변에서 방어하는 장면이 담겨 있다. 또 다른 6폭 병풍의 그림엔 왜군에 밀려 조선군과 명군이 퇴각하는 장면이 매우 세밀하고 긴박하게 묘사되어 있다. 국내에서 99년 공개된 병풍은 조명 연합군이 수십 겹으로 울산성을 포위해 왜군을 고립시키는 장면이 담겨 있다. 성 안에서 왜군이 말을 잡아먹는 장면까지 나올 정도로 상세하다.

이 병풍 세 틀이 국내에 들어오면 관련 기록이 절대 부족한 울산성 전투는 물론 임진왜란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광표 기자 kplee@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