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스 베테 美 코넬대 前명예교수 별세
더보기

한스 베테 美 코넬대 前명예교수 별세

입력 2005-03-08 18:40수정 2009-10-02 05: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20세기 물리학의 ‘마지막 거인’이자 ‘과학의 양심’으로 불린 한스 베테 전 미국 코넬대 명예교수가 6일 밤 숨졌다. 향년 98세.

외신들에 따르면 코넬대 측은 베테 전 교수가 미국 뉴욕주 이타카의 자택에서 평화롭게 영면했다고 7일 밝혔다.

베테 박사는 1906년 독일의 스트라스부르(지금은 프랑스에 편입)에서 출생했다. 그는 어머니가 유대인이라는 이유로 나치의 박해를 받자 1933년 미국으로 망명했고 2년 뒤 코넬대 교수가 됐다.

그는 1938년 과학계가 풀지 못한 대표적 숙제였던 태양과 같은 항성(恒星)들이 빛과 에너지를 방출하는 메커니즘을 규명해 천체물리학의 토대를 놓았다. 이 연구 성과로 29년 뒤인 1967년 그는 노벨 물리학상을 받았다.

이 밖에도 베테 전 교수는 원자의 생성에서부터 행성이 죽어가다 초신성(超新星)이 되는 과정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분야에서 경이로운 업적을 일궈냈다.

그는 또 제2차 세계대전 중 사상 최초의 원자폭탄 개발 계획인 ‘맨해튼 프로젝트’에 이론물리학 분야 책임자로 일하는 등 ‘핵(核)의 시대’를 연 선구자 중 한명이지만 이후 평생을 핵무기 확산을 막는 데 헌신했다.

그는 1996년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핵무기의 성능이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파괴적이었다”며 “히로시마 원폭 투하 이후 우리는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자고 말하곤 했다”고 술회한 바 있다.

그는 종전 이후 미 대통령 과학자문위원회 등에서 활동하면서 아이젠하워, 케네디, 존슨 대통령에게 핵 확산과 핵무기 개발을 제한하도록 끊임없이 설득했다. 이 과정에서 1963년 핵실험금지 조약과 1972년 탄도탄요격미사일(ABM) 제한조약 체결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이헌진 기자 mungchi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