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스타인터뷰]‘토지’의 조안 “惡女 귀녀로 연기맛 좀 봤죠”
더보기

[스타인터뷰]‘토지’의 조안 “惡女 귀녀로 연기맛 좀 봤죠”

입력 2005-01-05 17:45수정 2009-10-09 08: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영대 기자

신인 탤런트 조안(23·사진)이 SBS TV 드라마 ‘토지’의 귀녀 역으로 기대주로 성큼 도약했다. 귀녀는 신분 상승의 욕망에 사로잡힌 앙칼진 캐릭터로 1일 방영된 11부까지 등장했다. 조안은 이날로 ‘토지’에서 물러났지만 이종한 PD는 “11부까지 실제 주인공은 조안”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만큼 연기력을 인정받은 것이다.

4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동아미디어센터에서 조안을 만났을 때 ‘유쾌 발랄 상큼’이라는 단어가 떠올랐다. 그는 인터뷰 내내 톡톡 튀는 말투와 활달한 제스처로 서슴없이 많은 이야기를 쏟아냈다. 표독스러운 ‘귀녀’를 연기했다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였다.

그는 지난해 말 SBS TV ‘연기대상’에서 ‘귀녀’ 역으로 신인상에 해당하는 뉴스타상을 받았다. ‘토지’의 수많은 조역 중 하나였던 그가 김성수 이완 정다빈 유진 등 주연급 연기자와 함께 신인상을 받을 정도로 인정받았다.

“귀녀 역을 맡고 싶어 ‘마지막 춤은 나와 함께’(SBS)나 ‘부모님전상서’(KBS2)의 캐스팅도 거절했어요. 귀녀의 표독함과 처절함을 통해 제 끼를 마음껏 발산할 수 있었죠. 연기하는 맛이 나는 캐릭터예요.”

신인이라고 하지만 그의 경력은 화려한 편이다.

고교 3학년 때인 2000년 KBS2 TV 단막극 ‘드라마시티-첫사랑’으로 데뷔했고 이어 영화 ‘여고괴담3-여우계단’에서 ‘엽기 뚱녀’ 역을 맡았다. 2003년 SBS TV 드라마 ‘첫사랑’에선 14세 연상의 교수에게 구애 공세를 펼치는 주인공 여대생으로 출연했다. 영화 ‘돌려차기’에선 도도한 여학생 선배 역을 맡았다.

“배역을 소화하기 위해 그 배역의 일대기를 나름대로 만들어요. 그 배역이 왜 이런 성격을 갖게 됐을까를 상상해 노트에 적는 거죠.”

그는 KBS2 TV의 설 특집극 ‘나의 손을 잡아요’의 촬영을 마쳤고 한 미니시리즈의 주인공 섭외를 받아 출연 여부를 저울질하고 있다.

“죽을 때까지 연기하고 싶어요. 나이가 들면 연륜이 묻어나는 배역을 맡고…참, 카메라 앞에서 눈을 감는 배역이 멋있을 것 같아요.”

서정보 기자 suhcho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