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희선 의원, 의성김씨 본관 찾다 실패
더보기

김희선 의원, 의성김씨 본관 찾다 실패

입력 2004-08-17 15:07수정 2009-10-04 04: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희선 열린우리당 의원

자신을 독립군의 후손이라면서 '의성(義城) 김씨'라고 주장해 온 열린우리당 김희선(金希宣) 의원이 최근 '의성 김씨' 대종회 사무실에 보좌관을 보내 자신의 본관(本貫)을 확인하려 했으나 실패했다고, 17일 발매된 월간조선 9월호가 보도했다.

이에 따라 최근 "독립군 후손을 사칭해 이득을 본 것 아니냐"는 의혹에 휩싸인 김희선 의원은 "슬픈 가족사"라는 자신의 해명에 대해 다시 해명해야 할 입장에 처하게 됐다.

의성 김씨측 "김의원 본관 찾을 수 없어"

보도에 따르면, '의성 김씨' 대종회 측은 "며칠 전 김희선 의원의 보좌관이 찾아와 가계도(家系圖)를 그려가며, 김 의원 일가(一家)가 '의성 김씨'가 맞는지 확인해 달라고 요청했었다"면서 "하지만 김 의원측이 파(派)를 알지 못해 확인할 수 없었다"고 했다.

대종회 측은 "지난 16대 총선 때도 김 의원이 '의성 김씨'라고 주장해 우리가 김 의원에게 입증할 만한 자료를 요청했으나 '정리가 안 돼있다'는 답변만 들었다"고 했다. 1969년 결혼한 김희선 의원은 1970년 자신의 호적에 '의성 김씨'로 등재했었다.

최근 김 의원은 '김희선 의원의 본관(의성 김씨)과 김학규 장군의 본관(안동 김씨)이 다른데 어떻게 할아버지가 될 수 있느냐'는 의문이 제기되자, "증조할머니가 재가(再嫁)를 하는 과정에서 작은 할아버지 김학규(金學奎ㆍ1900~1967) 장군은 '안동 김씨'가 됐고, 친할아버지 김성범은 생부(生父)의 본관을 따라 '의성 김씨'로 남았다"고 주장했었다.

김학규 장군 '안동 김씨' 족보에 올라있지 않아

따라서 김 의원이 '독립 운동가 가문'으로 자부할 수 있는 사실적(史實的) 근거는 작은 할아버지라고 주장하는 김학규 장군뿐이다.

그러나 김희선 의원이 '안동 김씨'라고 주장한 김학규 장군도 '안동 김씨' 족보에 올라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안동 김씨' 종친회 측은 "김학규 장군이 안두희(安斗熙)를 김구(金九) 선생에게 소개한 분이라는 얘기가 있어, 족보 전체를 꼼꼼히 살펴봤는데 김학규 장군의 이름을 족보에서 찾을 수 없었다"고 했다.

종친회 측은 "김학규 장군 연배의 '안동 김씨' 돌림자 항렬은 규(圭)ㆍ진(鎭)ㆍ한(漢)ㆍ동(東)으로, 김옥균(金玉均)이 갑신정변 때 역적으로 몰리면서 고종이 25세손 항렬자인 '균(均)'을 '규(圭)'로 대체해 사용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학규 장군의 '규(奎)'는 '별 규'자로 '안동 김씨' 문중에서 쓰는 항렬자가 아니다"라고 했다.

김학규 장군 "박정희는 내 생명의 은인"

김희선 의원이 주도하고 있는 '친일 진상 규명법' 개정안은 조사대상을 '육군 중좌 이상'에서 '육군 소위 이상'으로 변경, 박정희(朴正熙) 전 대통령을 조사대상에 포함시켰다.

월간조선 9월호 표지.

그러나 김 의원이 작은 할아버지라고 하는 김학규 장군은 김구의 남북 협상 노선에 반대했고, 박 대통령으로부터 도움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1961년 5·16 이후 박정희는 광복군 복무 당시 상사였던 김학규 장군을 보살폈다.

박정희는 김구 선생을 저격한 안두희의 한독당 입당을 주선했던 혐의로 징역 15년형을 받았던 김 장군을 복권시키고, 1962년 김 장군에게 '건국훈장 독립장'을 수여토록 했다고 보도는 전했다.

원로 한국학자인 최서면(崔書勉ㆍ78ㆍ일본거주)씨는 "김학규 장군이 중풍으로 쓰러져 운신을 못 할 때, 박 대통령이 내게 '입원시켜 드리고 돌봐 드리라'고 부탁해 내가 그분을 등에 업고 가서 국군 병원에 입원시켜 드렸다"면서 "김학규 장군은 병석에서 입버릇처럼 '박정희는 내 생명의 은인'이라는 말을 했다"고 했다.

또 1967년 9월20일 김 장군이 서울 마포구 망원동 자택에서 별세하자, 박정희 정부는 사회장으로 장례를 치르고 그를 국립묘지에 안장케 했다고, 월간조선 9월호는 보도했다.

김의원측 "사실 관계 확인한 건 맞다"

김희선 의원측은 17일 동아닷컴과의 전화 통화에서 "최근 대종회에 사실 관계를 확인한 건 맞다"며 월간조선 보도를 일부 시인했다.

그러나 이 측근은 "김 의원의 해명에 거짓이 있었다고 볼 순 없다"며 "우리는 김 의원 일가가 해방 이후 남쪽에 내려오면서 족보나 호적의 행정적 처리에 실수가 있었던 게 아닌지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열린우리당 임종석 대변인은 17일 월간조선 보도 직전 논평을 내고 "독립운동가문의 불행한 가족사를 더 이상 정쟁의 도구로 이용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임 대변인은 "한나라당은 지난 12일 김희선 의원이 광복군 제3지대장을 지낸 김학규 장군의 손녀를 사칭하는 등의 '공직선거 및 선거부정방지법'을 위반했다는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며 "그러나 이 문제는 이미 지난 7월에 김희선 의원이 직접 나서서 자신과 관련한 가족사를 상세하게 설명함으로써 모든 의문들이 충분하게 해소되었던 사항"이라고 주장했다.

이재준 기자 zzl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