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오늘의 이슈]'50세 총리' 발탁 또 깜짝인사
더보기

[오늘의 이슈]'50세 총리' 발탁 또 깜짝인사

입력 2002-08-09 18:42수정 2009-09-17 16: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대환 국무총리서리가 총리서리 임명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소감등을 밝히고 있다. - 원대연기자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이 9일 장대환(張大煥) 매일경제신문 사장을 새 국무총리서리로 임명한 것은 7·11 개각 때 장상(張裳) 전 이화여대 총장을 총리서리로 기용한 데 이은 두 번째 ‘인사 파격’이다.

현 정부 출범 이후 김종필(金鍾泌) 박태준(朴泰俊) 이한동(李漢東) 전 총리 등이 모두 DJP 공조에 따른 것이었던 반면 최근 두 명의 총리서리 기용은 이런 정치적 연결고리에서 자유로워진 순수한 ‘DJ 인사’인 셈이다. 그래서 최초의 여성 총리서리와 50세 총리서리의 기용이라는 새로운 ‘실험’도 가능했다는 게 청와대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그러나 실험의 이면에는 과거 야당 총재 시절부터 어려운 국면에 처할 때마다 새로운 당, 새로운 인물로 정면 돌파를 시도해온 김 대통령의 평소 용인(用人) 스타일이 그대로 스며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신임 장 서리의 경우는 김 대통령이 오래 전부터 예비해둔 ‘회심의 카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월드컵이 한창이던 6월부터 청와대 내에서는 이른바 ‘히딩크형 총리론’이 대두됐고, 젊고 참신하면서 경영마인드를 갖춘 새 인물 찾기에 부심해왔던 게 사실이다. 이는 대통령 아들들 문제로 인한 이른바 ‘홍(弘)3 정국’을 벗어나기 위한 카드이기도 했다.

7·11 개각 때도 장대환 서리는 장상 전 서리와 함께 최종 후보군에 들었지만, 김 대통령은 ‘첫 여성 총리’라는 카드를 먼저 선택했다. 차순위였던 장대환 사장에게는 적임자를 찾기 어려웠던 문화관광부 장관직을 제의했으나 장 사장이 이를 고사했다는 후문이다.

또 김 대통령은 이번 국회 인준 부결사태를 수습하기 위한 구원투수로 장 서리를 최종 낙점하면서 그의 ‘언론계 및 경제계 배경’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장상 전 총리서리의 경우 여성계라는 배경을 중시했던 것과 같은 맥락이다.

이번 인사는 ‘익숙한 사람’에 의존하는 김 대통령의 인사 스타일이 여전하다는 점을 보여줬다는 지적도 있다. 장 서리는 매일경제신문사가 주도한 ‘신지식인 운동’이 정부 사업으로 채택되도록 노력하는 등 현 정부와는 가까운 관계를 유지해왔고, 김 대통령과도 몇 차례 면담기회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야당 의원들은 특히 장 서리가 정권 출범 초 제2건국위에 참여했던 점과 지역적 연고도 크게 작용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장 서리는 6·25 전쟁 중 대구에서 태어나 줄곧 서울과 해외에서 생활해왔지만 부친과 장인이 모두 전남 나주 출신이다.

현정부 출범이후 총리
직위성명기간
총리서리김종필1998.3.3∼8.17
31대 총리김종필1998.8.18∼2000.1.12
32대 총리박태준2000.1.13∼5.18
총리서리이한동2000.5.23∼6.28
33대 총리이한동2000.6.29∼2002.7.10
총리서리장 상2002.7.11∼31

역대 젊은 총리 8선
순위성명/직함취임때 나이재임 기간
1장도영 내각수반 38세 61년 5월∼61년 7월
2송요찬 내각수반43세61년 7월∼62년 6월
3백두진 4대 총리 44세 52년10월∼54년 6월
4박정희 내각수반 45세62년 6월∼62년 7월
5김종필 11대 총리 45세 71년 6월∼75년12월
6정일권 9대 총리 47세 64년 5월∼70년12월
7 이범석 초대 총리 48세48년 7월∼50년 4월
8 장대환 총리 서리 50세 2002년 8월∼

이철희기자 klim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