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KBS드라마 '부진의 늪' 탈출선언…'성난 얼굴' 28일부터
더보기

KBS드라마 '부진의 늪' 탈출선언…'성난 얼굴' 28일부터

입력 2000-02-24 19:40수정 2009-09-23 04: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왕과 비’가 버티고 있지만 사실 KBS 드라마는 2년 넘게 부진의 늪을 헤메고 있다. 쓸만한 연기자들이 충무로로 떠나버린 탓도 있겠지만 이는 방송사의 공통된 상황. 결국 지상파 TV 3사 중 유일하게 수목드라마가 없는 상황에서 월화드라마를 히트시키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그나마 여의도에 남아 있는 스타급 탤런트나 잠깐 TV에 등장하는 영화계 스타 중 대부분이 MBC와 SBS를 우선 선택하는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

KBS가 28일부터 방송하는 월화드라마 ‘성난 얼굴로 돌아보라’(2TV 밤9·55)는 그런 ‘절박한’ 상황을 감안했는 지 모처럼 본격적인 재미를 추구하는 드라마다.

제목처럼 이 드라마는 두 젊은 형제의 방황과 좌절을 그리는 청춘극. 어릴 적부터 이름난 싸움꾼이었지만 ‘똑바로 살아보려던’ 동훈(주진모 분)과 판 검사를 꿈꾸던 모범생인 동생 동진(이민우 분)은 아버지가 경찰에 쫓기다 총에 맞아 죽자 모두 방황한다. 동훈은 주먹 세계에 빠져들고, 동진은 생활고를 견디다 못해 고시를 포기하고 경찰에 투신하게 된다. 이후 동훈은 자신이 몸담게 되는 조직의 비리에 몸서리치며 맨몸으로 맞서고, 동생은 경찰으로서의 직분과 형제애 가운데서 갈등한다는 줄거리다.

‘성난…’은 이전의 KBS 월화드라마보다는 확실히 흡인력 강한 볼거리다. 드라마의 축 중 하나가 깡패들의 이야기인 점은 그 단적인 예. 제작진은 격렬한 액션 장면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자동차 폭발 등 최근 KBS 드라마에서 찾기 힘들었던 스펙터클한 장면을 만들어낼 계획이다.

이 드라마의 중요한 관전법 중 하나는 ‘성난…’을 통해 연속극 첫 주연을 맡은 주진모의 연기력이 어느 정도인지 살피는 것. ‘댄스 댄스’ ‘해피 엔드’ 등 단 두 편의 영화에 출연했지만 대리석같은 외모와 우수 깃든 표정 등으로 일찍이 재목감으로 거론되던 주진모는 지난해 말 노희경 극본의 KBS2 단막극 ‘슬픈 유혹’에서 도회적 세련미를 갖춘 한 동성애자의 애환을 놀랍게 표현해내 주목받은 바 있다. 애당초 연출자 이민홍PD가 ‘학교’에서 발굴한 ‘터프 가이’ 장혁을 동진 역으로 캐스팅하려다 불발되자 극의 무게 중심이 더욱 주진모에게로 옮겨지게 됐다. 결국 그는 이 드라마에서 연기력을 본격 검증받게 된 셈이다.

<이승헌기자> dd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