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국내 연구진, 암세포 80% 죽이는 나노 합성물질 개발
더보기

국내 연구진, 암세포 80% 죽이는 나노 합성물질 개발

뉴스1입력 2018-01-08 13:06수정 2018-01-08 14: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연세대 남기택·유성숙 교수팀과 이대 윤주영 교수팀
남기택 연세대 의과대학 교수(왼쪽) 와 윤주영 이화여대 자연과학대학 교수 © News1

초분자 나노기술을 이용해 만든 합성물질로 암세포를 획기적으로 죽이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두가지 성분이 들어간 나노 항암 합성물질(Pcs-MA)을 레이저로 조사하는 방식으로 암세포를 죽인다.

연세대 의과대학 남기택·유성숙 교수팀과 이화여대 자연과학대학 윤주영 교수팀은 광민감제 ‘아연 프탈로시아닌의 유도체(Pcs)’와 항암물질 ‘미톡산드론(MA)’을 합성한 물질을 쥐에 투약하고 레이저를 조사해보니 암세포가 80%가량 감소했다고 8일 밝혔다.


연구팀은 난치성 유방암인 삼중양성유방암 세포를 쥐에 이식해 암이 생기도록 만든 뒤 광민감제 Pcs, 항암물질 MA, Pcs에 MA를 합성한 물질을 각각 투여하고 레이저를 1회씩 조사했다. 그 결과, 20일 후에 광민감제 Pcs와 항암물질 MA를 각각 단독 투여한 쥐는 암세포가 약 400% 증가한 반면 합성물질(Pcs-MA)을 투약한 경우는 암세포가 80%가량 줄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기존 광역학 치료법(PDT)을 사용했다. PDT는 암 환자에게 치료제를 투약한 뒤 인체에 무해한 적외선 영역대의 레이저 빛을 조사하는 치료법이다. 정상세포보다 100배 가까이 방사선 빛에 잘 견디는 암세포를 죽이지만 주변 정상세포가 다치는 것은 단점으로 꼽힌다.

남기택 교수는 “나노 합성물질이 기대 이상으로 암세포를 죽이는 효능을 확인했다”며 “난치성 암 치료에 새로운 돌파구를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성숙 교수는 “광역학 치료의 단점인 정상조직 손상이 거의 없는 것은 또다른 성과”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에이시에스 나노(미국화학회 나노)’ 최근호에 실렸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