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달게 먹는 식습관 암 유발”…연세대 연구진 규명
더보기

“달게 먹는 식습관 암 유발”…연세대 연구진 규명

뉴시스입력 2018-01-05 09:32수정 2018-01-05 09: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넘치는 당이 암세포 만든다’는 새 학설 규명

달게 먹는 식습관이 암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대학교는 생화학과 백융기 특훈교수팀이 세브란스병원 김호근·강창무 교수팀과 공동으로 과도한 당 섭취와 관련한 새로운 암 발생 경로를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5일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당분을 자주 섭취하면 ‘오글루넥’이라는 당 분자가 많이 만들어진다. 그 중 일부가 암 억제 단백질인 ‘폭소3’의 특정 위치에 붙으면 오히려 암을 일으킬 수 있다.

오글루넥이 폭소3의 284번 세린 아미노기에 붙게 되면 엠디엠2(MDM2)라는 발암인자 활성이 대폭 추진된다는 설명이다.

이로 인해 또다른 암 억제 단백질인 ‘p53’이 주도하는 암 억제회로가 붕괴되고 연결된 p21세포주기 조절자를 훼손해 멀쩡하던 췌장세포를 악성 췌장암세포로 변환시키게 된다.

연세대 관계자는 “이번 연구 결과는 ‘넘치는 당이 암세포를 만든다’는 새 학설을 췌장암 발생의 사례로 처음 입증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지나친 당 섭취는 당뇨병뿐 아니라 중요한 암 억제조절자의 기능까지 파괴한다”며 “아직 진단자가 없어 수술 후 5년 생존율이 가장 낮은 췌장암을 유발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연구 결과를 실은 논문은 암 연구 분야 국제 권위지인 캔서 리서치에 온라인 게제됐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