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몸매·뒤태 잘 빠졌다”…TV광고 10편 중 1편 성차별적 내용 담아
더보기

“몸매·뒤태 잘 빠졌다”…TV광고 10편 중 1편 성차별적 내용 담아

이미지기자 입력 2017-09-21 21:57수정 2017-09-21 22: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내 TV광고 10편 중 1편이 성역할 고정관념이나 외모지상주의를 조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양평원)이 서울YWCA와 함께 7월 1~31일 공중파 케이블 인터넷 극장 등에서 방영된 광고 343편을 모니터링한 결과 성차별적인 내용을 담은 광고가 37편이었다고 21일 밝혔다.

대부분 성역할의 고정관념을 드러내거나 여성을 성적 대상화한 내용이었다. 한 건강식품 광고는 ‘몸매 잘빠졌다’ ‘뒤태 잘빠졌다’는 자막과 함께 여성의 몸매를 클로즈업해 제품과 관계없이 여성을 성적으로 묘사했다. 또 다른 건강식품 광고는 여성이 등교하는 딸에게 옷을 챙겨주고 출근하는 남편에게 가방을 가져다주는 등 고된 가사노동을 전담하는 모습을 그려 가사노동과 돌봄이 여성의 전유물인 것처럼 표현했다.

한 유제품 광고에선 다이어트를 통해 날씬한 몸매를 만드는 것이 곧 건강함에 척도인 듯 소개해 외모지상주의적 시각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한 세탁세제 광고는 직장여성이 등장해 이전과는 달라진 시각을 보여주는 듯 보였지만 결국 빨래를 하는 것은 여성의 일이라는 성적 고정관념을 드러냈다는 지적을 받았다.

적발된 성차별적 광고들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심의개선 요청을 받을 예정이다. 이번 모니터링은 양평원이 서울YWCA와 함께 하는 ‘2017년 대중매체 양성 평등 모니터링 사업’의 하나로 진행됐다.

이미지 기자 image@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