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기업 10곳 중 4곳 “경단녀 채용 부담”…그 이유는?
더보기

기업 10곳 중 4곳 “경단녀 채용 부담”…그 이유는?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입력 2017-05-15 15:33수정 2017-05-15 15: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그래픽=사람인 제공

‘경단녀(경력단절여성)’가 지난해 4월 기준 19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기업 10곳 중 4곳은 경단녀의 채용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525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39.6%가 ‘경단녀 채용에 부담을 느낀다’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 2014년 조사(29.1%) 조사와 비교해 볼때 10.5%p 높아진 수치다.

기업별로는 중견기업(50%), 중소기업(38.9%), 대기업(35.3%) 순으로 부담을 느끼는 비율이 높았다.

경단녀 채용에 부담을 느끼는 이유는 ‘가정사로 자리를 자주 비울 것 같아서’(58.7%·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야근, 출장 등이 어려울 것 같아서’(34.1%), ‘쉽게 퇴사할 것 같아서’(25.5%), ‘실무역량이 떨어질 것 같아서’(20.2%), ‘근무 의지, 책임감이 낮을 것 같아서’(19.7%), ‘보유 경력대비 성과가 낮을 것 같아서’(14.9%) 등을 꼽았다.

기업들이 부담을 느끼는 경력단절의 공백기간은 평균 2년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2년’(31.7%), ‘1년’(21.6%), ‘3년’(18.8%), ‘6개월 이하’(12.5%), ‘5년’(10.1%) 등이었다.

반면, 경단녀 채용에 부담을 느끼지 않는 기업(317명)은 그 이유로 ‘근무 의지, 책임감이 높을 것 같아서’(52.4%·복수응답)를 1위로 선택했다. 다음으로 ‘업무 적응에 문제가 없을 것 같아서’(30.3%), ‘경제적 이유 등으로 오래 다닐 것 같아서’(25.6%), ‘친화력 있고 소통을 잘할 것 같아서’(20.5%), ‘신입보다 교육비용 등이 절감돼서’(12.6%) 등을 이유로 들었다.

그렇다면 경단녀를 채용한 기업은 얼마나 될까? 전체 기업 중 45.7%가 경단녀를 채용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들 중 이전 직장 경력을 살린 경우는 평균 42%에 그쳤다. 여기에 경단녀는 동일연차 직원 대비 연봉, 경력 연수 차감, 직책∙직급 등의 불이익을 준다는 답변도 37.9%였다.

관련기사

한편, 기업들이 생각하는 경단녀의 재취업 활성화 방안으로는 ‘경단녀 채용 시 보조금 증대’(37.3%·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외에도 ‘경단녀에 대한 사회적 인식 전환’(34.9%), ‘경단녀의 재취업 교육 확대’(31.6%), ‘시간선택제 등 일자리나누기 활성화’(27.8%)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