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온라인 쇼핑서 요리-영화까지… “난 집에서 소비한다”
더보기

온라인 쇼핑서 요리-영화까지… “난 집에서 소비한다”

김현수 기자 입력 2017-12-23 03:00수정 2017-12-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집, IT 발달로 ‘복합문화공간’ 변화
경기 고양시 스타필드 고양에 위치한 수납용품 전문매장 ‘라이프컨테이너’ 매장. 이마트 제공
지난달 경기 고양시에 위치한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고양 2층 ‘라이프컨테이너’ 매장. 문을 연 지 한 달이 채 안 된 이 매장은 평일임에도 사람들도 북적거렸다. 라이프컨테이너는 올해 10월 이마트가 국내에서 처음 선보인 수납용품 전문점이다. 주방, 욕실, 옷장 등 공간별로 수납용품을 따로 마련해 두고 있다. 스타필드 고양점도 777m²(약 235평) 규모에 오로지 수납용품만 판다.

10여 년 동안 수납용품 바이어로 일해 온 손장호 이마트 스토리지 담당 부장은 “10년 전 이마트에서 파는 수납용품은 300가지였다. 라이프컨테이너에는 현재 3800가지 수납용품이 있고, 내년 5000가지까지 늘릴 계획이다. 물건을 정리해둘 때도 ‘예쁘게’ 꾸미려는 소비자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집이 소비 트렌드의 중심이 되고 있다. 집에서 쇼핑을 하고 요리를 하고 최신 영화도 본다. 집은 운동도 하고 놀이도 하는 공간으로까지 진화하고 있다. 덩달아 관련 시장이 급성장 중이다. 13조 원 규모 홈퍼니싱 시장은 2023년 18조 원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정보기술(IT)로 집 안팎을 연결해 주는 스마트홈 시장은 약 12조 원 규모로 커졌다.

2000년대 명품으로 상징되는 의(衣), 2010년대 먹을거리 위주의 식(食)이 소비 트렌드를 이끌었다면 이제 주(住)가 중심이 되고 있다는 얘기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올해 8월 스타필드 고양을 개장하면서 경쟁 상대로 ‘집’을 지목했다. 과거 놀이동산, 야구장을 쇼핑몰의 경쟁 상대로 봤던 시각에서 달라진 점이다. 신세계프라퍼티 관계자는 “집에 모든 것이 있으니 젊은층일수록 집 밖으로 나오질 않는다. 소비자를 집 밖으로 나오게 하기 위한 전략이 필요하다”고 했다.

재택 시간은 실제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해 통계청이 1999∼2014년 한국인의 생활시간 현황을 조사한 결과가 있다. 2014년의 일평균 재택 시간은 14시간 59분으로 15년 전보다 24분 늘었다. 주 5일 근무제 영향으로 토요일 재택 시간이 15년 전보다 1시간 13분 길어졌다.

왜 집일까. 전문가들은 IT 발달이 집을 복합문화공간으로 변화시켰다고 분석한다. 이수진 이노션 월드와이드 디지털커맨드센터장은 “디지털 기술 발전으로 집 밖에서만 가능했던 활동이 집 안으로 들어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우선 온라인 쇼핑이 대세가 됐다. TV로 유튜브, 넷플릭스를 볼 수 있으니 영화관에 갈 필요성이 줄었다. 온라인이나 모바일로 운동 영상을 보고 집에서 그대로 따라 운동을 한다. 직장인 김진경 씨(24·여)는 친구들과 놀 때에도 집에서 만난다. 에어비앤비에서 집을 골라 친구들과 함께 요리하고 사진을 찍고 수다를 떤다. 김 씨는 “화장하지 않고 편하게 시간을 보낼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노션이 2016년 한 해 소셜데이터 4억2800만 건 중 집과 관련된 13만4331건을 분석하니 집은 다양한 활동을 하는 공간으로 진화해 있었다. 집 관련 키워드에서 건강(운동, 정원, 텃밭), 엔터테인먼트(영화, 파티), 생산(인테리어, 요리, 셀프 뷰티) 등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방 1열’(안방이 곧 극장이란 뜻), ‘홈트(홈 트레이닝)’ 같은 새로운 집의 기능과 관련한 신조어도 생겼다.

주요 기업들은 발 빠르게 시장 변화에 대응 중이다. 내년 한국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3만 달러를 넘으면 전 세대에 걸쳐 주거 문화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일본에서도 1992년 소득 3만 달러를 달성할 당시 인테리어, 정원관리 용품 시장이 확대됐다.

이마트의 손 부장은 “일본 ‘라이크잇’, 네덜란드 ‘쿠르버르’ 등 선진국에선 인테리어를 겸한 수납 브랜드가 많다. 최근 국내에서도 ‘하이브로우’ 등 생활용품을 겸한 수납 브랜드 론칭이 늘었다”고 말했다. 이마트는 수납 전문점 라이프컨테이너 매장이 순항하면서 점포 수를 늘려갈 계획이다.

욕실 자재 및 인테리어 기업 대림바스는 2012년 1015억 원에서 지난해 2091억 원으로 매출이 두 배 이상으로 뛰었다. 기업 간 거래(B2B) 위주에서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B2C)로 확대됐기 때문이다. 대림바스 관계자는 “소비자가 직접 고르기 쉬운 리모델링 패키지 신제품을 늘리는 추세”라고 말했다.

LG전자가 올해 8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 가구거리에 스마트홈을 기반으로 한 주방가전 갤러리를 개장하는 등 가전 및 IT 업체들은 스마트홈 시장 투자를 늘리고 있다. 이노션 이 센터장은 “사물인터넷(IoT) 기술 발달이 가속화될수록 집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플랫폼 산업이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수 기자 kimhs@donga.com
#복합문화공간#스타필드 고양#라이프컨테이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