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스마트컨슈머]금융권 문자 하루 2000만 건 신속 정확히 발송
더보기

[스마트컨슈머]금융권 문자 하루 2000만 건 신속 정확히 발송

정상연 기자 입력 2017-12-19 03:00수정 2017-12-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어다인

최근 은행에서 발송되는 문자는 ‘금융거래의 최종 완료 확인’을 의미하게 되었다. 금융 관련 문자는 실제 금융거래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하지만 지난 몇 년 사이 국민들의 머릿속에는 금융권에서 발송된 문자가 거래 사실 확증의 수단으로 깊숙이 자리 잡았다. 신용카드로 결제할 때도 마찬가지다. 승인 문자가 도착하지 않으면 결제가 안 됐다고 생각하기에 이른 것이다.

50대 여성 A 씨는 ATM을 이용해 타인에게 계좌이체를 했다. 그런데 A 씨는 ATM에서 출력되는 이체 영수증은 무시한 채 자신의 핸드폰만 뚫어져라 바라본다. 이체 확인 문자가 오지 않는 것이다. 몇 분이 채 지나지 않아 A 씨는 다시 같은 내용의 이체를 시도한다. 그때 이체가 완료되었음을 알리는 문자 두 개가 한꺼번에 도착한다. 첫 번째 이체 당시 발송 지연된 문자가 다음 이체 시 함께 도착한 것이다. 뒤늦게 두 번 이체한 사실을 안 A 씨는 해당 은행에 민원을 제기했다. “왜 문자 서비스를 제때 하지 않아 두 번 이체하는 불상사를 만드느냐”는 내용의 호소였다. ATM 안내 화면이나 종이로 출력된 거래명세서보다 본인 명의의 핸드폰으로 발송되는 은행 입출금정보 안내 문자를 더 신뢰하고 있는 것이다.

금융권 문자가 금융업무의 필수적인 안전장치로 인식되는 만큼 문자 서비스의 중요성도 부각되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로 금융권 문자 발송 업무를 소화하고 있는 어다인은 “KB금융그룹과 신한금융그룹을 포함해 하루 2000만 건 이상의 문자를 발송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신 장애를 피하고 빠르고 정확하게 문자 발송량을 늘리기 위한 해법이 필요해졌다. 고품질의 문자 서비스를 위해 하나의 은행에서 복수의 이동통신사와 계약하는 것이 일반적인 관행이 되었다. 여러 곳의 통신망을 사용할 때 가장 빠른 회선을 찾아내 안정적으로 문자를 분배하는 스마트한 솔루션이 필요해진 것이다. 금융 업무의 기술적 파트너로 시작된 모바일 메시징 영역이 이제는 주도적인 업무 채널을 운영하며 은행의 중요 파트너로 성장했다.

2009년 금융권 차세대 사업으로 주목 받기 시작했던 모바일 메시징 분야에 뛰어든 업체들이 있었다. 그러나 상당수 업체가 주도적인 시스템을 확보하지 못해 통신 운영의 장애가 빈번했다. 폭발적인 문자량을 감당할 수 있는 운영 기반이 허약했던 것이다. 모바일 메시징 기업 스스로 통신사의 종속적인 파트너라는 기존 틀을 깨지 못한 데서 온 한계였다. 그 한계를 극복하고 두각을 나타낸 업체가 주식회사 어다인이다. 어다인은 KB금융을 비롯해 현재 국내 차세대 모바일 메시징 분야의 전체 점유율 50%가 넘는 압도적인 장악력을 보여주고 있다.

인력의 개입 없이 작동하는 어다인 M1 프로그램은 복수의 통신망을 사용해 문자를 효율적으로 분배했다. 어다인의 등장으로 금융권은 문자와 관련된 고객 불만사항을 현저히 해소하였다. 모바일 서비스의 안정화는 연계된 금융그룹과 대형 보험회사에 대한 신뢰도를 성장시켰다.

양준호 대표는 “각 통신사를 문자를 운반하는 항공사라고 치면 어다인은 공항과 같다. 어다인의 M1은 엄청난 양의 문자들을 스마트하게 관제하는 솔루션이다. 속도와 정확성을 동시에 충족시켜야 신뢰도가 높아진다”며 “해마다 늘어나는 고객사 중에는 외국계 대형은행 및 보험사도 다수 포함되어 있다”고 밝혔다. 어다인 M1의 강점은 고객을 과반 이상 확보한 서비스 경험과 노하우를 솔루션에 반영해 빠르게 진화한다는 데 있다. 개별적이고 특수한 경험들을 일반화하고, 솔루션의 내재된 구조와도 조화롭게 통합하며 호환성까지 보장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솔루션의 개발-배포 라이프 사이클이 점점 빨라지고 있다. 메시징 업계에 절실한 솔루션을 제공해온 어다인이 금융권 차세대 프로젝트로 주목받고 있다.

정상연 기자 j301301@donga.com
주요기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