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속보]檢 ‘MB정부 국정원 상납’ 김백준·김진모 구속영장 청구
더보기

[속보]檢 ‘MB정부 국정원 상납’ 김백준·김진모 구속영장 청구

뉴스1입력 2018-01-14 20:56수정 2018-01-14 21: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억 수수 의혹’ 김백준, 뇌물수수·국고손실 혐의
MB·비서실장·민정수석 등 윗선 수사확대 가능성도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News1

검찰이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불법 수수 의혹과 관련해 당시 청와대 핵심관계자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특활비 수수 의혹과 관련해 청구된 첫 구속영장이다.

14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이날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김 전 기획관은 2008년 2월부터 2011년 12월까지 청와대에서 근무하며 김성호·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으로부터 각각 2억원씩 총 4억원의 특활비를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및 국고손실)로 기소됐다.

특활비를 5000만원가량 받았다는 의혹이 있는 김 전 비서관은 특가법상 뇌물수수 및 업무상 횡령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국정원 자금을 사적으로 유용한 혐의에 대해 수사하던 과정에서 국정원의 자금이 청와대로 불법적으로 전달된 단서를 포착했고, 지난 12일 이들의 자택 등에 대해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12일 김 전 비서관, 13일 김 전 기획관을 소환해 국정원 자금을 받은 경위와 윗선과의 연관성 등에 대해 조사했다. 김 전 기획관은 뇌물수수 혐의를 전반적으로 부인하고, 이 전 대통령의 지시 등 윗선과의 연관성은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에 대한 조사 결과에 따라 윗선으로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우선 당시 이들의 상관이었던 정정길·임태희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권재진 민정수석 등이 수사선상에 오를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혐의가 구체화되면 검찰 조사는 이 전 대통령 본인으로 향할 수도 있다.


이번 구속영장은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과 관련해 청구한 첫 번째 사례다. 이들에 대한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는 16~17일쯤 열릴 것으로 보인다.

김 전 기획관은 이 전 대통령의 고려대 상대 동문이자 ‘집사’로 불리는 등 최측근으로 꼽힌다. 그는 총무비서관과 총무기획관으로 청와대의 살림을 도맡았으면서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에도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 출신인 김 전 비서관은 청와대 근무 이후 서울남부지검장에 오르는 등 승승장구했지만 지난해 7월 정권교체 후 첫인사에서 좌천돼 옷을 벗었다. 앞서 구속기소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서울대 법대 동문이자 사법시험·사법연수원 동기이기도 하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