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檢, ‘특활비 상납’ 김성호·원세훈 전 국정원장 비공개 소환
더보기

檢, ‘특활비 상납’ 김성호·원세훈 전 국정원장 비공개 소환

뉴스1입력 2018-01-13 21:10수정 2018-01-13 21: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2일 압수수색 후 조사…자금 제공 지시 혐의
김백준 4억, 김희중·김진모 1억…총 5억여원
이명박정부 시절 재임한 김성호·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 News1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제공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당시 국정원장들을 비공개 소환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12일 김성호(67)·원세훈(66) 전 원장을 불러 관련 혐의에 대해 조사했다고 13일 밝혔다. 두 전 원장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이같은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원장은 이 전 대통령이 취임한 후 2008년 3월부터 2009년 2월까지, 원 전 원장은 2009년 2월부터 2013년 3월까지 국정원장으로 재직했다.

검찰에 따르면 두 전 원장은 재임기간 동안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78), 김희중 전 청와대 1부속실장(50),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52)에게 특수활동비 중 일부를 건네도록 국정원 직원에게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의 ‘집사’와 ‘분신’으로 불리는 김 전 기획관과 김 전 비서관은 2009년 9월부터 2011년 12월까지, 김 전 부속실장은 2008년 2월부터 2012년 7월까지 재직했다.

검찰은 이들에게 제공된 자금을 총 5억여원으로 보고 있다. 두 전 원장이 김 전 기획관에게 각기 재임 중 2억씩 총 4억원을, 김 전 실장과 김 전 비서관에게는 모두 1억여원을 전달한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12일 김 전 기획관과 김 전 실장, 김 전 비서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의 특활비 사적유용 혐의를 수사하던 중 국정원의 자금이 청와대로 불법 전달된 단서를 포착해 압수수색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수색 직후 오전부터 김 전 실장과 김 전 비서관에 대한 조사를 시작해 이튿날 오전 3시30분쯤 조사를 마쳤다. 당일 소환에 불응했던 김 전 기획관은 13일 오후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국정원 특활비를 받게 된 경위와 자금의 성격 및 용처, 이 전 대통령의 관여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 전 실장과 김 전 비서관은 혐의 사실 중 일부를 ‘윗선의 지시였다’며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윗선 관여 여부가 밝혀지면 이 전 대통령 역시 직접 수사를 받게 될 가능성도 있다.

검찰은 12일 장석명 전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도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2012년 국무총리실 민간인 사찰 사건을 폭로한 장진수 전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에게 건네진 5000만원의 ‘관봉’에 특활비가 쓰였는지도 들여다보고 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